'배앤크' 차학연, 눈길 가는 열연 뒤엔 '대본열공' 있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4 09:35

황소영 기자
'배드 앤 크레이지' 차학연

'배드 앤 크레이지' 차학연

'배드 앤 크레이지' 차학연

'배드 앤 크레이지' 차학연

배우 차학연이 볼수록 매력 있는 '본투비 경찰' 경태 역할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tvN 금토극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반부패수사계 2팀으로 발령받아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팀 내 넝쿨째 굴러온 복덩이로 인정받고 있는 막내경찰 경태 캐릭터에 특유의 선한 매력과 섬세한 연기력을 덧입혀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차학연에게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차학연은 원현준(안드레이)에게 피습을 당한 차시원(재선)을 지극정성으로 병간호하고, 한지은(희겸)의 분실물을 찾던 중 지갑을 잃어버린 차시원에게 새 지갑을 선물하는 살뜰함과 박서연(영주)의 동선을 조사하며 동분서주하는 가운데, 차시원과의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집중 모드로 대본을 손에 놓지 않는 차학연의 촬영장 뒷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뜨거운 연기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사진 속 차학연은 쉬는 시간에도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감독과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거나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을 손에 놓지 않으며 연기에 몰두하고 있다. 촬영 직전까지도 대본을 체크하거나 꼼꼼한 모니터링까지 잊지 않는 노력으로 경태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다.  
 
차학연은 "반부패 수사계 2팀 합류를 기점으로 경태를 연기하는 톤에 있어서도 변화를 주었다. 남을 생각하는 따뜻한 심성과 사건 앞에서 물불 안가리는 경찰로서의 사명감은 여전하지만, 수열, 재선 등 팀원들과의 끈끈한 팀워크 속에서 나오는 경태의 인간적인 모습과 약간의 허당미에서 오는 반전 매력을 어떻게 하면 과하지 않게 그려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극 중 재선 선배님과의 티키타카 커플 케미스트리가 주는 유머러스함 역시 보시는 분들께 공감 있게 그려내고 싶어서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라고 전하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의를 드러냈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늘(14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tvN, 51K 제공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