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문세윤, 대상 공약 이행…파격 비주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6 10:20

황지영 기자
KBS

KBS

문세윤이 대망의 대상 수상 공약을 이행한다.
 
16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추위에도 굴하지 않는 다섯 남자의 ‘텐션 폭발’ 여행기가 그려진다. 문세윤은 ‘대상’ 수상 공약이었던 ‘강호동 헤어스타일’을 구현하러 이른 새벽부터 이발소로 향한다. 강 건너 불구경에 나선 멤버들은 그 어느 때보다 들뜬 모습으로 문세윤의 이발 현장을 직관, “더 짧게 잘라주세요”라고 끊임없이 요청한다고.
 
50년 차 베테랑 이발사의 화끈한 손놀림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딘딘은 제대로 된 변신을 보여주겠다며 문세윤에게 눈을 감으라고 요구한다. 물 만난 ‘초딘’은 간 떨리는 장난으로 두려움에 떨고 있는 문세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기 시작하고, 어느새 장난에 합세한 멤버들은 “너무 즐겁다”라면서 해맑게 웃음보를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이발을 마친 문세윤의 모습을 보자, 라비는 “이거 쎈데?”라며 눈을 떼지 못한다. 연정훈 또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짧아!”라며 놀라움에 휩싸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