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전소연, 3&4학년 우승에 미소 "내가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6 22:07

황지영 기자
MBC

MBC

‘방과후 설렘’에서 막상막하의 랩 포지션 배틀이 펼쳐졌다.  

 

16일 오후 9시 MBC와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방과후 설렘’이 방송됐다. 랩 포지션을 두고 학년 연합 배틀이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3&4학년의 랩 포지션 배틀 무대에 오르는 이유민과 김현희, 오지은, 김윤서는 YG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 경력을 갖고 있어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중간평가 날, 3&4학년 에이스들이 도자캣의 ‘Boss Bitch’ 무대를 선보이자 전소연은 “왜 랩을 직접 안 썼어요? (가사)메이킹부터 실력이라 생각해요”라고 냉혹한 평가를 이어가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전소연은 “랩은 절대 대충 넘어갈 수 가 없다. 왜냐하면 제가 있잖아요”라고 코칭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전소연의 디렉팅에 김현희는 파워풀한 래핑을 선보이는가 하면, 이유민과 오지은, 김윤서과 최고의 호흡을 보여줘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1&2학년 연합 팀 성민채, 정시우, 최수빈, 미나미는 ‘MIC Drop’ 무대로 반격을 준비했다. 중간 평가 당시, 1&2학년 연습생들은 가사를 잊어 멘토 한해로부터 “연습을 많이 해야겠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평을 들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혹독한 평가 후 1&2학년 랩 포지션 평가에서 미나미는 유연한 춤선과 함께 래핑을 이어가 무대를 장악했고, 연습생 정시우는 옥주현 앞에서 무대를 펼치며 남다른 끼를 발산했다.
 
각 연습생들의 매력이 빛났던 랩 포지션 배틀 무대가 마무리되고, 3&4학년은 620점을, 1&2학년은 380점을 받으며 놀라움을 안겼다. 승리한 3&4학년은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승리에 대한 확신을 드러내 곧 다가올 ‘학년 내 배틀’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