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정호연 "요즘 나에게 '정신차려'라는 말 해주고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7 20:23

조연경 기자
정호연이 배우 정호연으로 향후 행보에 대한 계획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황동혁 감독)'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 정호연은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과 화상 인터뷰에서 "정호연이 생각하는 '오징어 게임' 속 최고의 대사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나는 지금 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정신차려' 이것이다"고 깜짝 고백했다. 
 
정호연은 "징검다리 게임에서 왼쪽인지 오른쪽인지 헷갈려하는 기훈에게 새벽이가 '왼쪽인지 오른쪽인지 모를 땐 그냥 왼쪽으로 가. 정신차려!'라고 한다. 요즘 나 스스로에게 정신차리라고, '왼쪽인지 오른쪽인지 모르겠으면 왼쪽으로 가고 정신차려'라고 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어떤 장르에서 어떤 역할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는 "나는 다 해보고 싶다. 정말 다양한 캐릭터, 다양한 감독님과 일을 해보고 싶고, 다양한 국가에서도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내가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다"며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들이 '오징어 게임' 덕분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황동혁 감독님, 김지연 대표님 등 우리 '오징어 게임' 식구들에게 '감사하다, 사랑한다'는 말 꼭 드리고 싶다"고 인사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JTBC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