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 김연경 세계 최고 선수 선정 소식에 "One and Only" 축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7 13:11

김도정 기자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이긴 후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과 즐거워하고 있다. 2021.08.04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이긴 후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과 즐거워하고 있다. 2021.08.04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의 4강 진출을 이끌었던 스테파노 라바리니 전 대표팀 감독(43·이탈리아·사진)이 애제자 김연경(34)의 경사 소식에 축하를 건냈다.
 
김연경은 17일(한국시각) 국제배구연맹(FIVB)이 운영하는 ‘발리볼월드’가 선정한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선수 12명 중 1위에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발리볼월드'는 “김연경에게 2021년은 획기적인 해였다. 김연경은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을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으로 이끌며 2012년 런던 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4강에 올려두고 17년간 뛴 한국 대표팀에서 은퇴했다"고 평했으며
 
이어 매체는 "큰 인기로 인해 김연경은 SNS에서 가장 팔로워가 많은 배구 선수 중 하나가 되었다. 유튜브에서는 백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진 최초의 배구 선수이며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그녀의 팔로워는 180만 명에 육박한다"며 전 세계적인 스타인 점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사진 = 라바리니 sns

사진 = 라바리니 sns

 
이 소식을 들은 라바리니 감독은 자신의 SNS에 자신과 함께했던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활약 중인 김연경의 사진과 함께 "One and only"라는 메세지를 남겼다.
 
"오직 한 명뿐인"이란 메세지로 김연경에게 축하를 건내며 또한 '최고의 여자 배구 선수'라는 칭호에도 동의한 것이다.
 
한편, 유럽에서 머물기 위해 대한민국과의 이별을 택했던 라바리니 감독은 지난 13일(한국시간) 폴란드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김도정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