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뭉미' 넘치는 허웅, 프로농구 인기 되찾는 '키맨'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7 11:20

김영서 기자
올스타전 MVP 허웅(왼쪽). [사진 KBL]

올스타전 MVP 허웅(왼쪽). [사진 KBL]

허웅(29·원주 DB)이 프로농구 인기를 되찾는 데 기여할까.
 
허웅은 지난 16일 대구체육관에서 끝난 2021~22시즌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훈’을 상대로 ‘팀 허웅’의 120-117 승리를 이끌면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21점을 올린 허웅은 기자단 투표 71표 중 62표를 획득하면서 ‘별 중의 별’이 됐다. 올스타 팬 투표 1위(16만3850표)뿐 아니라 MVP까지 수상하면서 올스타전은 허웅을 위한 축제가 됐다.
 
허웅은 프로농구 최고 인기 스타다. 비시즌 동안 아버지 허재(57) 전 농구대표팀 감독과 동생 허훈(27·수원 KT)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면서 아이돌급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스타전 팬투표에서 줄곧 1위를 지키던 허웅은 지난 2002~03시즌 이상민(서울 삼성 감독)의 종전 올스타 팬투표 1위 기록(12만354표)을 갈아치웠다.
 
허웅은 '멍뭉미'로 인기몰이 중이다. 멍뭉미란 외모에서 느껴지는 강아지 같은 귀여움을 뜻한다. DB 팬 김혜진(27) 씨는 “강아지처럼 귀여운 얼굴이지만 몸은 운동선수답게 탄탄한 게 매력인 거 같다”며 “예능을 보고 허웅에 대한 관심이 더 커져 경기장도 자주 방문한다. 요즘 경기장에 허웅 팬들이 많아져 기분이 좋다”고 했다.
 
올스타전이 열린 대구체육관은 허웅을 보려는 여성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경기장 입장 시각 한 시간 전인 정오부터 출입구에는 200m가량 긴 줄이 늘어섰다. 팬들은 ‘허웅에게 반하는 시간’ ‘너만 보여 허웅’ ‘지금은 허웅의 시대’ 등 가지각색 문구로 정성스럽게 만든 응원 피켓을 들고 있었다.
 
허웅 팬 카페 회원 박종순(49) 씨는 경기장 앞에서 허웅의 얼굴이 프린팅된 부채와 사인이 담긴 마스크를 팬들에게 나눠줬다. 박 씨는 “허웅에게 투표해주신 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선물을 나눠주는 것”이라고 했다. 허웅 팬들은 십시일반으로 1000만 원을 모아 허웅 이름으로 쌀과 유기견 사료를 기부했다. 쌀은 허웅의 올스타 득표수를 뜻하는 1638.50㎏이었다.  
 
허웅은 자신을 향한 응원과 관심에 응답하듯 본 경기뿐 아니라 각종 이벤트에 최대한 참여했다. 3점 슛 콘테스트에서는 허웅이 한 발짝 물러서며 슛을 쏘는 스텝백을 시도할 때 장내는 탄성을 자아냈다. 이어 남자아이돌그룹 2PM의 ‘우리집’에 맞춰 댄스 공연을 펼칠 때는 환호로 가득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허웅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부터 전했다. 그는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올스타전에서 한국 농구가 발전할 수 있는 희망을 본 거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자신의 인기 비결에 대해서는 “보호 본능을 일으키는 것 같다”고 웃은 뒤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많은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프로농구는 최근 동계 구기스포츠에서 프로배구에 밀려 인기가 하락세다. 프로농구연맹(KBL) 내부에서도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농구 인기를 되찾고자 연맹 캐치프레이즈도 ‘Re:bound KBL’로 정했다. KBL 관계자는 “농구 인기 하락은 내부에서도 인지하고 있다. 올스타전에서 여러 준비를 했는데, 만원 관중이 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특히 허웅으로 인해 다른 팬들도 유입되는 낙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