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유주, 자작곡 꺼낸 솔로 데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8 18:00

황지영 기자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커넥트 엔터 제공

커넥트 엔터 제공

유주가 솔로 데뷔했다. 자작곡을 꺼내고 자신만의 음악 색을 내밀었다.
 
18일 오후 6시 유쥬의 첫 번째 솔로 앨범 'REC.'가 발매됐다. 타이틀곡 '놀이(Play)'를 비롯해 '배드 블러드(Bad Blood)', '겨우 , 겨울(Feat. 매드클라운)', '데킬라', '블루 노스텔지아(Blue Nostalgia)'까지 총 5곡이 수록된 음반이다. 
 
유주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점이 눈길을 끈다. 그룹 여자친구로 활동 할 때는 팀 콘셉트에 맞춰 변신했다면, 이젠 유주만의 옷을 입는다. 소속사는 "글로벌 송캠프를 통해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함께 작업하며 그동안 꾸준히 습작해온 곡들을 이번 앨범에서 첫 선을 보인다"고 했다. 유주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에 들어와서 팬분들에게 첫 인사를 드릴 때 솔직한 음악으로 다가가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 말을 꼭 지키고 싶어서 많은 노력을 했다. 과정 중 있는 그대로의 감정을 최대한 많이 담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유주의 추천 수록곡은 '겨우, 겨울'이다. "3년 전 만든 노래다. 발매를 목적으로 한 건은 아니고 그냥 만들어봤는데 꺼내게 됐다"면서 컴백을 맞이하기 전까지 많은 일들을 겪었다는 소회를 전했다. 여자친구는 2015년 데뷔해 지난해 해체했지만 멤버들과의 의리는 돈독하다. 유주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평생 가져갈 기억, 소중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놀이'다. 미디엄 템포의 감성 팝 장르로, 묘한 동양적 분위기를 가미했다. 노랫말에는 놀이처럼 짧게 왔다간 사랑을 표현했다. '아무 의미도 없던 이 놀이가/ 난 너무 지쳐서/ 마지막 남은 잎을 떼고 날아가/ So long 노노노노놀이 같은 사랑에 (이 사랑에)/ 온 몸 맘 바쳐 모두 드렸는데/ 곱게 피어나 붉은 꽃이 물들어갈 때/ 날 꺾고서 저 멀리 떠나시네 (떠나시네)'라며 상처만 남은 사랑의 기억에 아파한다. 
 
뮤직비디오에서 유주는 다양한 의상을 소화했다. 블랙으로 시크함을 보이다가 그네를 탈 땐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개량한복까지 입으며 1인 다역의 분위기를 풍겼다.
 
유주는 솔로 데뷔에 "소장가치가 있는 음반을 만들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팬과 오래 함께하는 가수로 남겠다"고 각오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