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오피스IS] 30일 동안 1위 '스파이더맨' 누적 692만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8 07:28

박상우 기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후 30일 동안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존 왓츠 감독)'은 17일 2만4484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692만3355명을 기록했다.
 
한국 영화 기대작인 '특송'의 개봉 후 3일 간 2위로 내려온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이후 곧바로 다시 1위로 반등, 지난달 15일 개봉한 후 30일 동안 정상의 자리를 유지했다. 
 
700만 관객까지 단 8만명을 남겨두며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은 물론, 팬데믹 직전 스코어를 올린 '남산의 부장들'의 475만명까지 훌쩍 뛰어넘겼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블을 사랑하는 국내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에 등극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위는 '특송(박대민 감독)'이 같은 기간 1만8286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25만1847명을 나타냈다. '기생충' 주역 박소담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여성 원톱 주연 액션 영화로 자동차 추격전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액션 오락 영화다.
 
3위 '씽2게더(가스 제닝스 감독)'는 1만3517명을 추가해 51만2640명을 누적했다. 북미 개봉 후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과 쌍끌이 흥행을 이어온 애니메이션 영화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매튜 맥커너히, 스칼렛 요한슨, 태런 에저튼, 리즈 위더스푼, 보노, 할시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이 영화 속 OST 가창자로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가수 윤도현이 U2의 보노 목소리를 맡았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