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돌라스쿨’ 김요한, 손동운도 극찬한 비주얼! “잘생겼다고 10번 넘게 말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9 23:50


위아이 김요한이 하이라이트 이기광, 손동운도 극찬한 꽃미남 외모를 과시했다.

김요한은 19일 U+아이돌Live에서 공개된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이하 아돌라스쿨)’에서 우월한 피지컬과 외모를 인정받았다.

이날 위아이 김동한, 김요한은 ‘하니즈’를 결성해 ‘아돌라스쿨’을 방문했다. 최근 첫 미니앨범 ‘일루전’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디저트’로 본격 솔로 활동에 나선 김요한은 “굉장히 떨린다. 멤버들과 함께하다가 혼자 무대를 채워야 하는 게 부담”이라며 “‘디저트’ 작사에도 참여해 의미가 깊다. 랩메이킹에 참여했다”라고 음악적 역량을 과시했다.

김요한은 “컴백을 하면 쇼케이스를 하지 않나. 그런데 얘기할 사람이 없으니까 너무 떨리고 긴장된다”라고 했고, 김동한은 “(김)요한이의 ‘타락 섹시’ 콘셉트를 처음 봤는데 잘 타락했다고 생각한다. 오늘도 많은 ‘타락 섹시’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라고 적극 홍보에 나서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MC 이기광과 스페셜 MC 손동운은 김요한의 외모와 피지컬에 연신 감탄, 눈길을 끌었다. 김요한은 즉석에서 ‘디저트’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후배 김요한의 춤을 흐뭇하게 지켜보던 이기광은 “키 큰 청년이 까만 옷 입고 춤추니까 멋있구려”라며 “듣기도 보기도 좋은 곡”이라고 극찬했다.

김요한은 이기광의 칭찬에 힘입어 곧바로 ‘디저트’ 포인트 안무 전수에 나섰고, 이기광과 손동운은 즉석에서 ‘디저트’ 안무 완벽 챌린지에 나서 ‘퍼포먼스 강자’ 하이라이트의 진가를 또 한 번 입증했다.

손동운은 김요한의 비주얼에 얽힌 뒷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손동운은 “예전에 음악방송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김)요한 씨가 MC를 보고 있었다. 제가 ‘진짜 잘 생겼다’라고 10번은 말한 것 같다”라고 했고, ‘비주얼 폭풍 칭찬’을 받은 김요한은 쑥스럽게 웃었다.

‘하니즈’ 김요한과 김동한은 친형제같은 케미를 과시했다. 모두 고기를 좋아한다는 두 사람은 “코로나19 전에는 고기 먹으러 정말 많이 다녔다”며 “이 시국이 지나면 고기 먹으러 같이 많이 다니자”라고 했다. 김동한은 “김요한은 화내다가도 고기 먹으러 가자고 하면 바로 풀린다”라고 ‘고기 러버’ 김요한의 귀여운 고기 사랑을 폭로,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풍선 터뜨리기 미션에 돌입한 김요한은 태권도 선수 출신다운 발차기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요한은 정확한 발끝과 화려한 발차기 실력, 강력한 파워로 높게 달린 풍선들마저 완벽하게 터뜨리며 “너무 멋있다”라는 이기광, 손동운의 극찬을 받았다.

U+아이돌Live의 오리지널 콘텐츠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는 격주에 한 번씩 아이돌 스타가 ‘아돌라스쿨 기숙사’에 출연해 먹방, 토크, 개인기 등을 선보이는 라이브 웹예능이다. 라이브 방송 후에는 이를 재편집한 영상들이 일주일 뒤에 업로드 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U+아이돌Live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