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오브구찌' 조연까지 탄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9 11:42

조연경 기자
명품 조연들도 눈에 띈다. 

 
영화 '하우스 오브 구찌'가 셀마 헤이엑, 카밀 코탄, 잭 휴스턴 등 명품 주연 못지않은 탄탄한 명품 조연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들은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이야기에 긴장감을 더해 실관람객들의 뜨거운 극찬 세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하우스 오브 구찌'는 구찌의 화려함 뒤에 숨겨진 치명적인 욕망과 탐욕 그리고 살인을 그린 작품이다. 
 
마블 히어로 영화 '이터널스'와 '킬러의 보디가드' 시리즈 등 장르를 불문한 작품에서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활약 중인 셀마 헤이엑은 주인공 파트리치아의 미스터리한 친구 피나를 연기했다. 그는 '프리다'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실력을 입증한 배우로, 리들리 스콧 감독은 셀마 헤이엑이 피나가 가진 모순과 매력을 완벽히 구현해 줄 것이라 확신했다. 셀마 헤이엑은 레이디 가가와 카메라 안팎에서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고, 인간적인 면과 독보적인 개성을 모두 갖춘 연기로 '하우스 오브 구찌'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로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고 '스틸 워터' '얼라이드' 등으로 활약한 카밀 코탄은 파올라 역을 맡았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파올라 역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세련되고 귀족적인 스타일에 우아하면서도 매력적인 배우를 원했기 때문이다. 이런 파올라를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완벽히 표현한 카밀 코탄은 파트리치아의 강렬한 질투와 외로움을 이끌어내며 영화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아이리시 맨' '벤허' '아메리칸 허슬' 등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되었던 박찬욱 감독의 단편 영화 '장미, 다시 태어난(A rose, Reborn)'에 출연했던 잭 휴스턴은 도메니코 드 솔레 역을 연기했다. 도메니코 드 솔레는 구찌 패밀리 사이에서 벌어지는 파격적인 전쟁 가운데 매혹적인 아우라의 재정 변호사로 등장해 이야기를 더욱 치열하고 팽팽하게 만든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