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루지,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 4장 확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9 08:44

베이징 올림픽 루지 남자 더블 국가대표 박진용(오른쪽), 조정명. 장진영 기자

베이징 올림픽 루지 남자 더블 국가대표 박진용(오른쪽), 조정명. 장진영 기자


한국 루지 대표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전 종목 출전권을 따냈다.

루지 대표팀은 2021~22시즌 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한국 루지는 월드컵 1~7차 대회 합산 포인트에 따라 개인 종목인 남자 1인승, 남자 2인승과 단체전(팀 릴레이) 등 올림픽 출전권 4장을 확보했다. 3회 연속 올림픽 루지 전 종목 출전이다.

남자 1인승은 임남규(경기도루지연맹), 남자 2인승은 박진용(경기주택도시공사)-조정명(강원도청), 여자 1인승은 독일 출신 귀화 선수 에일린 프리쉐(경기주택도시공사)가 출전한다. 팀 릴레이에도 이들이 나선다.

대표팀은 강원도 평창에서 마지막 담금질을 하다가 30일 베이징으로 출국한다. 스켈레톤, 루지, 봅슬레이 등 썰매 종목은 베이징 도심에서 북쪽으로 약 70㎞ 떨어진 옌칭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다. 루지 경기는 2월 5~10일 펼쳐진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