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12 세레모니' 나성범 "목표는 KIA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9 18:29

안희수 기자
나성범(가운데)이 새 동료 장현식 황대인과 함께 'V12'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나성범(가운데)이 새 동료 장현식 황대인과 함께 'V12'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새 동료들과 함께 펼쳐 보인 'V12' 세리머니.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은 나성범(33·KIA)이 행동으로 드러낸 포부다. 
 
나성범은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입단식에 참석, 'KIA맨'으로 새 출발을 알렸다. 나성범은 2021시즌이 끝난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고, 지난달 23일 원소속팀 NC 다이노스를 떠나 KIA와 6년 총액 150억원에 계약했다.
 
KIA는 지난 시즌 팀 홈런(66개)과 장타율(0.336) 부문 최하위에 그칠 만큼 공격력이 약했다. KBO리그 대표 '거포' 나성범을 영입해 약점을 보완했다. 계약 총액 150억원은 순수 KBO리그 경력 선수 중에서 사상 FA 최고액이다. 
 
입단식에 참석한 장정석 KIA 단장은 등 번호 47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나성범에게 입혀줬다. 꽃다발을 전달한 김종국 KIA 감독이 나성범에게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하자 회견장에는 웃음이 터졌다. 
 
나성범은 타이거즈 구단 12번째 우승 염원이 담긴 세리머니로 화답했다. 축하를 위해 참석한 새 동료 황대인, 장현식과 함께 손가락을 펼쳐 'V12'를 형상화했다. 세 선수가 입단식을 앞두고 구상했다고. 
 
나성범은 광주 출신이다. 타이거즈 선수들을 보며 프로야구 선수 꿈을 키웠다. 그래서 고향 팀에 이적한 감회가 남다르다. 나성범은 "(KIA 유니폼 상징 컬러인) 검은색과 붉은색을 좋아한다. 꼭 한 번 입어보고 싶은 유니폼이었다"며 웃었다. 학생 선수 시절 볼 보이로 광주 무등경기장을 찾았을 때 당시 프로 무대에서 뛰고 있던 이용규(키움 히어로즈)에게 장갑을 받은 추억을 꺼내기도 했다. 
 
KIA팬은 기존 간판타자 최형우와 나성범이 합작하는 홈런쇼를 기대하고 있다. 이미 두 선수의 성(姓)을 딴 'CN포'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나성범도 "(최)형우 형은 정말 대단한 타자다. 함께 훈련하면서 내가 많이 물어볼 생각"이라며 반겼다. 이어 "KIA에 입단하면서 (리그 최고 왼손 투수인) 양현종 선배, 지난해 약했던 임기영과 상대하지 않게 된 점도 좋다"며 웃기도 했다. 
 
나성범의 합류는 KIA 젊은 야수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종국 감독도 "워낙 진중하고 팀을 먼저 생각하기 때문에 리더 역할도 (잘할 거라) 기대된다"고 했다. 나성범도 자신의 위치를 잘 알고 있다. 그는 "나이 차가 나면 쉽게 다가서기 어렵다. 포지션에 상관없이 내가 먼저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겠다. 내가 가진 노하우를 알려줄 것"이라고 했다.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나성범. 사진=KIA 타이거즈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나성범. 사진=KIA 타이거즈

 
큰 계약을 따낸 만큼 나성범을 향한 기대도 크다. 높은 몸값이 부담될 수도 있다.
 
나성범은 이를 의식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는 "물론 3할 타율과 30홈런, 100타점 이상 기록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다. 하지만 수치는 마음먹은 대로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 부상 관리가 가장 중요할 것 같다. 김종국 감독님도 '하던 대로만 하면 된다'고 하시더라. 신인 같은 자세로 2022시즌을 치르겠다. NC에서 뛸 때보다 더 잘 준비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나성범은 1년 전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시도했다. 하지만 마감 시간까지 어떤 구단과도 계약하지 못했다. 꿈꾸던 빅리그 무대를 밟지 못한 아쉬움은 아직 남아 있다. 하지만 이제 새 목표가 생겼다. 바로 새 소속팀 KIA의 명가 재건이다. 
 
나성범은 "작년에 포스팅 과정을 겪으며 '앞으로는 도전하기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다. 빅리그 유니폼은 사서 입겠다"라고 웃어 보이며 "이제 국내 무대에서 정말 열심히 하고 싶다. 내 가치를 인정해준 KIA에 정말 감사하다. 믿어준 만큼 보답하고 싶다. 내 목표는 당연히 KIA의 우승이다. 김종국 감독님, 장정석 단장님이 팀을 이끄실 때 꼭 이루고 싶다. 어떤 역할이라도 해낼 준비가 됐다. KIA에 잠재력이 뛰어난 선수가 많기 때문에 힘을 합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성범은 예년과 다른 루틴으로 2022시즌을 준비 중이다. 원래 시즌 종료 후 한 달 정도 휴식기를 보내고 훈련을 재개했다. 새 유니폼을 입게 된 올해는 그 시기를 당겼다. 더 잘하기 위해서다.
 
광주=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