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우혜림, 강주은과 훈훈한 모녀 케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0 08:06

황소영 기자
'갓파더' 우혜림

'갓파더' 우혜림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이 강주은과 훈훈한 모녀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는 강주은이 우혜림의 신혼집에 방문해 집안 살림을 챙기고 선물을 주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우혜림은 화이트톤으로 깔끔하게 꾸며진 미니멀리스트 신혼집을 공개했다. 우혜림의 집을 처음 방문한 강주은은 냉장고 속 음식은 물론, 식기까지 많지 않은 모습에 "아예 뭐가 없었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주은은 "아기를 맞이할 준비가 필요하다"라며 우혜림에게 육아용품을 선물했다. 선물을 확인하던 우혜림은 부엉이가 잔뜩 그려져 있는 매트를 보고 기겁하며 뒷걸음질을 쳐 웃음을 유발했다.  
 
우혜림은 "인테리어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게 화이트 컬러로 깔끔하게 유지하는 거였다"라며 귀여운 부엉이 매트가 깔린 거실을 보고 넋을 잃고 '멘붕' 상태에 빠졌다. 이어 카페에 가서 밥을 먹기 전 강주은을 180도 변신시켜줬다. 우혜림은 평소 강주은이 시도하지 않았던 화려한 메이크업은 물론, 강렬한 색깔의 네일 아트까지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물했다.
 
카페에 도착해 밥을 먹으면서 두 사람은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우혜림 덕분에 지금껏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경험한 강주은은 "딸이 생겨서 다 처음 해본 경험이다. 너무 행복하다"라며 우혜림에게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