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원, 직접 밝힌 결혼 소감 "예비신랑과 대화 잘 통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1 21:55

황지영 기자
왕지원 박종석

왕지원 박종석

배우 왕지원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왕지원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예비 신랑인 발레리노 박종석과 찍은 웨딩 화보를 올렸다. 전날 소속사 에스에이치미디어코프 측은 "왕지원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오는 2월6일 서울 모처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알렸다.
 
소식을 알린 후 왕지원은 "많은 관심과 축하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예비 신랑은 발레리나 김주원 언니 공연을 함께하게 되면서 서로 알게 됐고, 인연이 되어 2년간 연애하며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무엇보다 저를 너무 예뻐해 주고 아껴주고 사랑해주고 곁에서 항상 응원해주는 마음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고 고마웠다"고 예비신랑에 애정을 드러냈다.
 
또 "발레를 전공한 저로서도, 지금 현역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활동하고 있는 그에게도 발레라는 공통분야로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고 함께 같은 생각과 마음으로 대화가 잘 통하는 부분이 너무 좋았고 서로 더 의지할 수 있었다"면서 "배우이자 교육자 그리고 한 남자의 아내로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행복하고 예쁘게 잘 살겠다"고 덧붙였다.
 
왕지원은 서울 선화예술중을 나와 영국의 로얄발레스쿨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학사 학위를 땄다. 2012년 KBS 2TV 드라마 ‘닥치고 패밀리’를 통해 데뷔했다. 박종석은 워싱턴 키로프 발레 아카데미를 수료한 뒤 미국 워싱턴·펜실베이니아 발레단, 유니버설 발레단 등에서 활약했다. 2016년부터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활동 중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