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순간 최고 시청률 10.7%..상승세 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3 08:09

박정선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4회 연속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가운데 2049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갔다.  
 
22일 방송된 SBS 금토극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4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8.2%(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기준 시청률 8.6%로 4회 연속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0.7%까지 치솟으며 두 자릿수를 가뿐하게 돌파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 2049 시청률은 5%를 돌파, 토요 미니시리즈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4회에서는 창의동 사건(5세 여아 토막살인사건) 진범 정체가 공개됐다. 범죄행동분석팀 김남길(송하영)과 진선규(국영수)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용의자를 특정했다. 이를 단서로 기동수사대 김소진(윤태구)은 창의동 사건 진범 우정국(조현길)을 검거했다.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이대연(백준식), 김원해(허길표) 등 여러 인물들을 통해 ‘악’을 쫓는 사람들이 얼마나 처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부딪히는지, 그들이 어떤 끔찍한 상황들을 감내하고 어떤 고통을 감내하는지 깊이 있게 보여줬다. 그들의 이런 치열한 삶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의 삶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만든 60분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또 다른 범죄 사건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였다. 정체불명의 남자가 진선규의 경찰 공무원증을 습득, 자신의 사진으로 위조한 것. 그는 늦은 밤 홀로 걷는 여성의 뒤를 쫓았다. 여성이 불안해하자 위조한 경찰 공무원증을 보여주며 안심을 시키기도. 프로파일링 기법을 활용한 첫 사건을 마무리한 범죄행동분석팀이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