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가대' 현아, "헤이즈 요즘 많이 아파..." 대리 수상하며 근황 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07:48



현아가 같은 소속사 식구인 헤이즈의 상을 대리 수상하며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가대)'에 참석했다.

이날 '서가대' 두 번째 본상 부문에서는 헤이즈가 수상자로 호명됐다. 하지만 헤이즈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아 같은 소속사인 피네이션 식구 현아가 대신 올라가 헤이즈의 상을 받았다. 이어 현아는 "대리 수상은 처음"이라며 헤이즈에게 받아온 메모를 꺼내 읽었다.

해당 메모에서 헤이즈는 "지난 한 해도 헤이즈 음악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보고 싶은 우리 팬들 계절과 상관없이 내내 따뜻한 한 해 보내길 바란다.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메모를 모두 읽은 현아는 마지막으로, "사실 요즘 헤이즈 씨가 많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현아는 "(헤이즈가) 팬분들이 걱정하실까 봐 티를 안 내더라. 제가 옆에서 많이 챙기겠다"며 "여러분 올 한해 아프지 않고 건강과 마음 챙기시면 좋겠다. 여기 계신 아티스트분들도 건강 잘 챙기시고 마음 잘 챙기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헤이즈는 지난해 앨범 'HAPPEN' '비가 오는 날엔' '저 별' 등을 발매했다. 헤이즈와 현아는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 소속 아티스트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