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쪼꼬미, 2022년을 상쾌하게 문 열며 활동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08:41

김진석 기자
우주소녀 쪼꼬미

우주소녀 쪼꼬미

우주소녀 쪼꼬미(수빈·루다·여름·다영)가 대중의 '힐링 수호대'로서 활약을 마무리했다.

 
우주소녀 쪼꼬미는 23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타이틀곡 '슈퍼 그럼요(Super Yuppers!)' 굿바이 무대를 진행했다.
 
'슈퍼 그럼요'는 '부르면 언제든지 나타나'라는 메시지를 담은 쪼꼬미만의 희망가였다. 데뷔 싱글 '흥칫뿡(Hmph!)'으로 상큼발랄한 복고소녀 컨셉트를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4인 4색 슈퍼 히어로로 변신해 전 세계 음악 팬들의 힐링을 책임지는 인간 비타민으로 눈부신 존재감을 뽐냈다.
 
2AM 이창민과 시너지 또한 돋보였다. '슈퍼 그럼요'와 수록곡 '쪼꼬우유'까지 이번 앨범의 전체 프로듀싱에 참여한 이창민은 "처음부터 (쪼꼬미) 맞춤 제작이었다. 내가 상상했던 '슈퍼 그럼요'가 쪼꼬미 멤버들의 매력과 어우러져 몇 배의 시너지로 완성됐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에 ‘슈퍼 그럼요’의 긍정 에너지가 퍼져나가길 기도한다"고 소망했다.
 
이를 입증하듯 쪼꼬미의 '슈퍼 그럼요'는 전 세계 고음질 스트리밍 서비스 1위를 자랑하는 미국 타이달(TIDAL) K팝 퀸즈 플레이리스트(Girl Groups: K-Pop Queens) 커버를 장식, 수많은 K팝 아티스트들 사이에서도 최상단에 위치하며 이들의 글로벌한 위상을 입증했다.
 
유쾌한 챌린지 역시 '슈퍼 그럼요' 활동의 묘미 중 하나였다. 쪼꼬미는 퍼포먼스를 비롯해 다영의 샤우팅 부분을 패러디하는 챌린지로 각종 SNS 채널에서 화제를 모았다. 특히 K팝 팬덤 사이에선 '슈퍼 그럼요'를 BGM으로 한 '#슈퍼그럼요_들어보세요'가 유행을 탄 것은 물론 팬 사인회나 영상통화 이벤트 등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향한 챌린지 요청까지 쇄도하며 열풍을 실감케 만들었다.
 
쪼꼬미는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활동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느낌인데 벌써 마무리가 돼 아쉬운 마음이 든다. 많은 분들께 힐링을 드리고 싶었던 '슈퍼 그럼요'였지만 오히려 쪼꼬미가 더 즐기고 에너지를 받아가는 활동이었던 것 같다"며 "챌린지에 흔쾌히 참여해주신 수많은 선후배 아티스트 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이번 활동도 '우정(팬클럽명)'이 보내주는 응원이 있어 행복했다. 올 한해 더 자주 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