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준호의 계절” 이준호 팬미팅 ‘준호 더 모먼트’ 성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09:51

이현아 기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2PM 이준호가 단독 팬미팅 ‘준호 더 모먼트’(JUNHO THE MOMENT)를 성황리에 끝냈다.

이준호는 22일과 2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오프라인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23일 행사는 비욘드 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에 온라인 유료 생중계로 동시 진행됐다.
 
이번 팬미팅은 2018년 10월 첫 단독 팬미팅 ‘더 스페셜 데이 [잊을 수 없는 날]’(THE SPECIAL DAY [잊을 수 없는 날]) 이후 약 3년 만이자 1월 25일 생일을 기념해 열려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됐다.
 
이준호는 솔로곡 ‘노바디엘스’(Nobody Else) 무대로 팬미팅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렸다. 매혹적인 음색과 ‘어른 섹시미’가 담긴 퍼포먼스는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전주가 흐르고 첫 소절을 부르면서 관객들의 눈을 바라보는데 눈물이 났다. 이 순간을 기다리며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했는데, 이렇게 시작과 동시에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건 처음이다. 그래도 무대에 대한 자부심과 욕심이 있는 만큼 멋진 모습 보여드리려고 최선을 다했다”며 두근거리는 첫인사를 건넸다.
 
“의미 있는 시간을 만들기 위해 밥도 잘 못 먹고, 잠도 설쳐가며 열심히 준비했다”는 말처럼 밸런스 게임, 미공개 사진 오픈, 5자 토크, 질의응답, 돌발 미션 등 다양한 코너를 단독 진행했다. 역대급 화제를 모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속 명장면 비하인드 토크는 물론 순간 집중력을 발휘해 “네가 나에게 휘둘렀느냐, 아니면 내가 너에게 휘둘렀느냐”, “이 순간이 변하지 않기를 이 순간이 영원하기를” 등 명대사를 직접 재연해 팬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팬심을 잘 알고 있어 생긴 애칭 ‘이폭스’의 면모를 뽐내며 열렬한 반응을 모았다. 뇌파 상태에 따라 모양이 변하는 고양이 귀 헤드셋을 착용해 잔망스러운 매력을 보였다. ‘다양한 모션으로 사랑의 총알 쏘기’ 미션에서는 “이런 거 정말 잘 못한다. 재주가 없다”고 말하면서 천연덕스럽게 웨이브를 하며 사랑의 총알을 쏘는 제스처를 취해 객석에서는 요란한 클래퍼 소리가 울렸다.
 
‘요즘 가장 빠져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오늘 만나게 될 팬 여러분을 기다리는 시간에 가장 빠져있었다. 밥이 얹힐 정도로”라고 답하며 팬심을 녹였다.
 
이준호는 솔로곡 ‘파이어’ ‘캔버스’ ‘하이퍼’ ‘아임 인 러브’ ‘라이드 업’으로 현장을 후끈 달궜다. 22일에는 깜짝 게스트로 배우 송중기가 등장해 ‘찐친’ 우정을 빛냈다. 23일에는 서프라이즈 생일파티로 전 세계 팬들과 잊을 수 없는 추억을 하나 더 남겼다.
 
이준호는 “여러분이 들고 있는 슬로건 ‘지금은 준호의 계절’을 보고 꼭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팬들이 이준호를 아름답게 비춰주던 모든 순간 덕분에 저에게만큼은 매년 모든 계절이 저의 계절이었다고 생각한다. 팬들이 곁에 있었기에 한순간도 아름답지 않았던 순간이 없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진심이 가득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