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동물자유연대 면담 "책임 통감,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21:00

황지영 기자
'태종 이방원'

'태종 이방원'

KBS가 동물자유연대와 면담을 갖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동물자유연대는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9일 동물자유연대의 문제 제기로 세상에 드러난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말 학대 사건과 관련해 동물자유연대와 KBS 제작진의 면담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면담에는 KBS 드라마 센터장, 책임 프로듀서, 드라마센터 기획운영팀장이 참석했다.
 
면담에 참석한 KBS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을 충분히 통감한다. 시대 흐름에 발맞추지 못한 촬영 방식에 반성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부 논의 후 촬영현장에서 동물 복지를 보장할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답변을 전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면담 시 이번 사건에 대한 의견서와 미디어 상 동물 복지를 위한 지침, 말을 이용한 촬영 시 지켜야 할 규정 등에 대한 자료를 전달했다. 더불어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하여 '방송 가이드라인 상에 동물 복지에 관한 내용을 신설할 것'과 '동물단체 등 동물보호 전문가를 포함한 동물촬영윤리위원회를 구성할 것', 'KBS 시청자위원회에 동물복지 전문가 참여' 등을 요구했다.
 
이에 KBS 측은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부 논의 후 촬영장 동물 복지를 보장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방송가이드라인 구성 및 촬영장 내 동물 복지 대책 수립 과정에서 동물자유연대와의 협조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작년 '퇴역 경주마 펫사료화' 반대 활동을 시작으로 작년부터 단체에서 퇴역 경주마 복지 체계 구축 활동을 이어오는 중"이라며 “이번 사고는 방송계에서 동물을 소품처럼 다루는 관행과 은퇴한 경주마의 복지가 고려되지 않는 문제를 복합적으로 드러낸 사례다”고 밝혔다.
 
최근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는 낙마 장면에 등장한 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물자유연대 측은 제작진이 말 발목에 와이어를 감아 말을 넘어뜨리는 영상을 공개하며 "명백한 동물학대 행위"라고 고발했다. 제작진은 동물 학대 논란이 일자 22일, 23일 결방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