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생명줄 '신뢰' 잃어가는 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07:00

권지예 기자

스톡옵션 '먹튀'…주가 하락 피해
임원진 사퇴, 책임 경영 강화 '수습'
"저가 매수로 돈 버나" 비판 여전
당국 "제도 개선 사항 살펴볼 것"

3일 코스피 상장식에 참석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3일 코스피 상장식에 참석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스톡옵션 '먹튀' 논란으로 카카오 계열 두 금융사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 임원진 사퇴 등 수습에 나섰지만, 비난 여론은 이어지고, 당국이나 국회에서도 이번 논란을 꼬집으면서 수그러들지 않는 모습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일 카카오페이는 스톡옵션 행사를 통한 ‘먹튀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와 장기주 경영기획 부사장(CFO), 이진 사업총괄 부사장(CBO) 등이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 대표로 내정됐었던 류영준 대표와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이사 내정자 등 8명이 상장 한 달 만인 지난해 12월 10일 스톡옵션을 통해 취득한 주식 900억 원어치를 시간 외 매매 방식으로 팔아치우며 논란에 휩싸였고, 주가는 곤두박질치는 일이 발생했다.
 
연이어 카카오페이증권 법인영업본부 임직원과 애널리스트 20명이 DS투자증권으로 20명가량 이직하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우리사주를 처분해 시세 차익을 노린 것 아니냐는 논란도 동시에 일었다.  
 
카카오페이보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의 주요 임원들도 지난해 8월 상장 직후 두어 차례에 걸쳐 스톡옵션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뱅크 스톡옵션을 부여받은 임원 9명 중 5명이 지난해 8월 6일 상장 직후 총 29만5182주를 팔아치운 것이다.   
 
게다가 지난해 말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도 스톡옵션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적으로 어긋난 부분은 없지만, 투자자들의 비난 여론은 이어지고 있다. 카카오그룹 경영진들이 스톡옵션을 행사해 수백억 원 차익을 얻는 사이에 일반 투자자들은 주가 하락으로 피해를 보게 됐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도 임원진이 상장한 지 얼마 안 돼 주가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지 않고 주식을 대거 팔아치웠다는 점에서 금융회사의 신뢰도에 금이 갔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카카오페이는 일부 임원진의 사퇴를 결정하고, 책임 경영 강화를 위해 자신들이 매각한 주식을 다시 매입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특히 신 내정자는 “이번 스톡옵션 행사로 얻은 이익 전부를 자사주 매입에 활용하고, 대표로 선임되는 경우 임기 동안 매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카카오 금융사에 대한 여론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개인투자자 커뮤니티에는 “저가에 매입하는 게 수습이냐. 결국 본인 돈 벌겠다는 것 아니냐” “고점에 팔더니 바닥에서 샀다” 등 비난이 쏟아졌다. 
 
당국도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20일 스톡옵션 논란과 관련해 "스톡옵션 제도 개선 사항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페이스북에 "제2의 카카오페이 먹튀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도 필요하다"며 "신규 상장기업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 기간을 제한해야 한다"고 힘을 보탰다. 국회에서도 ‘카카오페이 먹튀 방지법’이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회사 운영에 가장 기본이 되는 신뢰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며 "수익성 회복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