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스프링캠프 그라운드 제외 모든 구역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4 14:29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2 스프링캠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발표했다.
 
핵심 지침으로는 스프링캠프에 합류하는 전체 인원을 대상으로 방역패스 적용을 의무화한다. 이에 따라 스프링캠프지에 출입하는 선수단 및 관계자를 포함해 미디어(기자), 중계팀, 심판위원 등 모든 인원은 유효기간 내 예방접종완료자 또는 2일 이내 PCR 음성이 확인된 인원 등 방역패스 소지자만이 출입 가능하다.
 
또한, 그라운드 훈련을 제외한 모든 구역에서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된다. 덕아웃 및 라커룸과 같은 실내·외 전 구역에서 감독과 코치, 선수단, 구단 관계자를 포함한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번 지침은 2월 1일부터 2022년 KBO 시범경기 개최 전까지 적용되며, 정부 및 방역 당국의 방역 지침을 절대 준수하는 기본 원칙을 전제로 구성됐다.
 
KBO는 중증 감염을 예방하고, 오미크론 등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하게 위해 백신접종완료를 적극 권고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