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채널 비공개 돌리고 반성하겠다" 석고대죄 속 강예원 사과는 어디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5 06:31



브랜드의 위조품을 사용해 '짝퉁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프리지아 (본명 송지아)가 석고대죄를 하며 자숙 모드에 들어갔다.

송지아는 25일 새벽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으며, 기존에 올렸던 모든 영상을 비공개로 돌렸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검정색 옷을 입고 민낯으로 등장해 초췌한 분위기를 풍겼으며 그간의 마음 고생이 얼마나 심했는지 보여주는 듯 했다.

이어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 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가품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 송지아는 "처음에는 너무 이뻐서 그냥 구매했고,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고, 제가 정신을 차리지 못 하고 그거에 점점 더 빠졌다. 지금 너무 너무 후회를 하고 있고, 과거의 저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돌이켜 보면 많은 사람들이 저를 사랑해 주실 때 제가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 하고 점점 그런 거에 빠져서 보이는 송지아에 집중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자신 떄문에 가족과 팬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며 "모든 것이 제 잘못이니까 저희 가족들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제가 유튜브를 시작하는 초반부터 프링이(구독자)들에 대한 마음은 정말 진심임을 알려 드리고 싶고 사실 그것마저 가짜가 돼버려서 많은 프링이들이 상처를 받은 것 같은데 그건 정말 진심이었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송지아는 "제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그리고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지아의 '짝퉁 논란' 사과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친중 성향으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고, 소속사 공동대표인 강예원의 사과가 빠진 것에 대해 여전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음은 송지아 사과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송지아입니다. 우선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합니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이뻐서 그냥 구매했고,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고, 제가 정신을 차리지 못 하고 그거에 점점 더 빠져서 지금 너무 너무 후회를 하고 있고, 과거의 저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돌이켜보면 많은 사람들이 저를 사랑해 주실 때 제가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 하고 점점 그런 거에 빠져서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던 것 같습니다. 저도 그 점에 대해서 정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최근 가품 논란 이후 여러분들의 조언과 질책을 보면서 하루하루 반성하면서 저의 부족함을 인지하고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저로 인해서...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이랑 저희 가족들이 제 잘못으로 인해서 너무 너무 상처를 받아서 이 문제에 대해서 더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제 잘못이니까 저희 가족들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제가 유튜브를 시작하는 초반부터 프링이(구독자)들에 대한 마음은 정말 진심임을 알려 드리고 싶고 사실 그것마저 가짜가 돼버려서 많은 프링이들이 상처를 받은 것 같은데... 그건 정말 진심이었다고 얘기하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우선 제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