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리카리카’ 컴백 네이처, 이대로 성공가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5 08:00

이현아 기자
사진=n.CH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n.CH 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네이처가 1년 6개월의 공백을 깨고 신곡 ‘리카 리카’(RICA RICA)로 돌아왔다.
 
네이처는 2018년 맑고 청량한 콘셉트의 ‘알레그로 칸타빌레’(Allegro Cantabile)로 데뷔해 신나는 업템포 리듬의 ‘내가 좀 예뻐’와 성숙한 매력의 ‘어린애’ 등을 발표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장기화된 팬데믹으로, 2020년 6월 이후 1년 6개월이 지나도록 새 음반을 내놓지 못했다. 긴 공백기를 거치며 멤버들은 의도치 않게 각자 성장의 시간을 가져야만 했다.
 
네이처는 지난 공백기를 두고 “우리의 마음가짐이 성장했다. 멤버들끼리 ‘괜찮아, 공백기가 길어지면 어때’라거나 ‘어차피 무대에 올라갈 것이고 무대에서 즐기면 된다’며 독려하면서 마음이 성숙해졌다고 느낀다”고 했다.
 
네이처는 이번 컴백을 앞두고 음반 제작기를 담은 페이크 다큐멘터리를 유튜브에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제목은 ‘네이처 이대로 처 망할 수 없다’. 그룹명을 딴 3행시로 4부작 다큐멘터리 이름을 지었다. 성공에 대한 갈망에 독기를 얹은 느낌이다.
 
멤버 소희는 “공백기가 길어졌다고 해서 기분이 다운되거나 지친 것은 아니었다. 안 된다고 생각하기보다는 더 잘될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연기를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로하 역시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제목이 자극적이어서 보는 분들 입장에서는 ‘제목이 이렇게 세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아 난감하긴 했다”며 “그래도 실화가 아니기 때문에 애드리브를 많이 넣는 등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사진=n.CH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n.CH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페이크 다큐멘터리에서는 네이처가 “이대로 망할 수는 없다”며 무속인을 찾아가 작곡가를 추천받고, 아프리카 전통춤 ‘자울링’에서 유래한 독특한 ‘발재간 안무’를 연습하며 신곡 ‘리카 리카’를 제작 과정을 보여준다. 영상 속 멤버들은 두셋씩 작곡, 의상, 안무를 나눠 음반 제작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멤버들은 실제로 음반 제작에 있어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지만, 다큐멘터리에서처럼 100% 반영된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독특한 안무만은 실제로 그대로 들어갔다. 루는 “자울링 댄스만 한 달 넘게 연습했다. 처음에는 안무가 어려워서 몸에 잘 안 익어서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지만 이제는 무대에서 신나게 보여드릴 일만 남은 것 같다”고 설레했다.
 
로하는 “춤 연습을 하다가 발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어서 활동을 못 할 뻔했다. 스텝이 많다 보니 중심 잡는 것도 어렵고, 안무 자체가 테크닉이 어려워서 노력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네이처는 2018년 8월 데뷔 이후 어느덧 3년 반 가까운 시간을 함께 보냈다. 통상 7년의 아이돌 그룹의 계약 기간 중 반환점을 돈 셈이다. 이들이 생각하는 ‘성공’은 무엇일까. 루는 “데뷔 전에는 데뷔 자체가 하나의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무대에 서고 대중에 비친다면 그게 곧 성공이라고 봤다. 막상 무대에 서고 나니까 그게 또 다른 시작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대를 서는 과정도 성공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1등을 하고 돈을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멤버들과 함께하는 지금을 즐기는 게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제법 성숙한 생각을 전했다. 
 
로하는 “우리 페이크 다큐멘터리 제목이 자극적인데 ‘네이처 이제는 처 성공할 수밖에 없다’고 느끼게 하는 게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 음반에는 지난 1년 6개월간 기다려 준 팬들을 위한 팬송 ‘버팀목’도 수록돼 있다. 소희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항상 기다려준 팬들의 마음이 너무 감사해서 우리의 마음을 예쁜 가사로 녹여낸 곡이다. 팬덤 리프에게 대입하지만 가족이나 연인에게 바치는 노래라고도 할 수 있겠다”고 소개했다.
 
신곡에 대한 목표로 루는 “오랜만에 팬들을 만나게 된 만큼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 ‘숨듣명’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리카 리카’는 운동하면서도 듣고, 요리하면서도 듣는 노동요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