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20년 노하우 집대성 ‘컴프야V22’ 공개…올 시즌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5 18:24

권오용 기자
신작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V22'의 3D 헤드스캔.

신작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V22'의 3D 헤드스캔.

 
야구 게임 명가 컴투스가 신작을 선보인다. 20년 야구 게임의 개발 노하우를 담은 ‘컴투스프로야구V22’(이하 컴프야V22)가 주인공이다.  

 
컴투스는 신작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V22’를 올해 프로야구 시즌에 맞춰 서비스한다고 25일 밝혔다.
 
대한민국 최고의 야구 게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컴투스프로야구’(컴프야) 시리즈는 지난 2003년부터 현재 2021버전까지 사실감 넘치는 리얼 야구게임의 묘미를 선사하며 오랜 기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컴투스는 신규 시즌의 오픈을 준비 중인 ‘컴프야’에 신작 ‘컴프야V22’를 더해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하며 야구 게임 팬들의 다채로운 취향에 맞춘 라인업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컴프야V22는 리얼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의 정통성은 계승하면서 간편한 플레이 방식을 도입해 짧고 간결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젊은 세대들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되고 있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세로형 UI를 기본으로 적용해 모든 콘텐트를 한 손만으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으며, 사용자 편의 및 플레이 상황에 따라 가로형 화면 전환도 지원한다.  
 
또 짜릿한 손맛과 함께 전체 이닝을 진행하지 않아도 하이라이트 순간에만 플레이해 승패를 결정지을 수 있는 게임 모드, 간편한 참여만으로 쉽고 빠른 성장을 지원하는 방치형 콘텐트 등으로 보다 손쉽게 자신의 강력한 구단을 구축할 수 있다.
 
신작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V22'의 세로형 게임 화면

신작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V22'의 세로형 게임 화면

 
KBO선수협과의 정식 계약을 통해 모바일 야구 게임 최초로 10개 구단 총 379명 선수들의 3D 헤드 스캔을 진행해 게임 내 실제 선수의 얼굴을 그대로 재현하고, 눈 깜박임 및 시선, 표정 등을 다채롭게 구현해 사실감을 높였다.  
 
실제 프로 리그의 성적과 기록을 바탕으로 적용한 라이브 콘텐트도 준비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프야V22는 자사의 야구 게임 제작 노하우를 집약해 지난 수년간 개발해온 고퀄리티 야구 게임 타이틀”이라며 “올해 프로야구 개막 시즌에 맞춰 출시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