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 재편 한화, 이동걸 코치 "우리만의 문화 만드는 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5 14:51

차승윤 기자
한화이글스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이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진행됐다. 이동걸 코치가 외야에서 캐치볼을 하는 장민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거제에서의 2주간의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대전으로 이동, 16일부터 2차 스프링캠프에 돌입했다.  대전=김민규 기자

한화이글스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이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진행됐다. 이동걸 코치가 외야에서 캐치볼을 하는 장민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거제에서의 2주간의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대전으로 이동, 16일부터 2차 스프링캠프에 돌입했다. 대전=김민규 기자

 
지난해 강속구 불펜 투수들을 모은 한화 이글스가 새 시즌 철벽 불펜 구축에 도전한다.
 
한화는 지난해 전면 리빌딩 작업에 들어갔다. 최하위에 그쳤지만 성과도 있었다. 2루수 골든글러브 정은원을 포함해 하주석, 노시환 등 내야진이 자리 잡았다. 선발진에서는 김민우가 14승 에이스로 활약한 가운데 김기중 등 영건들도 얼굴을 비쳤다.
 
반면 불펜진에서는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2년차 강재민이 평균자책점 2.13으로 특급 수호신 역할을 했다. 강력한 구위를 뽐낸 투수도 여럿 있었다. 김종수, 주현상, 윤호솔, 김범수 등이 불펜으로 나와 평균 시속 140㎞대 중반, 최고 시속 150㎞ 이상도 던졌다. 통계 전문업체 스포츠투아이 PTS(투구추적시스템) 데이터에 따르면 윤호솔이 평균 시속 145.3㎞(2020년 시속 143.6㎞), 김범수가 시속 147.8㎞(2020년 시속 146㎞), 김종수가 시속 144.3㎞(2020년 시속 143.9㎞)로 재작년에 비해 한층 성장한 구위를 뽐냈다.
 
안정적인 1군 필승조로 자리 잡지 못하고 시즌을 마쳤지만, 가능성만큼은 확실히 입증했다. 이동걸 한화 투수코치는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한화가 강팀이 되려면 불펜이 자리 잡아야 한다. 이들은 한화의 미래 핵심이 되어줄 선수들이다. 분명 본인들이 보여준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불펜진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최고로 뽑혔던 이는 역시 셋업맨 강재민이다. 이동걸 코치는 “강재민은 본인이 등판해야 할 상황을 정확히 안다. 상대 타순에 따라 그날 볼 배합과 투구를 미리 정립해둔다”고 칭찬했다. 이 코치는 “주 구종이 슬라이더긴 하지만 좌타자 상대로 백도어 슬라이더도 던지는 투수”라며 “체인지업을 개발해도 좋겠지만, 슬라이더 코스를 활용해 극대화한다면 앞으로도 문제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과거 3루수에서 투수로 전향한 주현상에 대해서는 제구력 칭찬과 함께 슬라이더 연마를 과제로 꼽았다. 이동걸 코치는 “주현상은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능력이 굉장히 좋다”며 “다만 좌타자 상대로는 압도적이었지만 우타자 상대로 피안타율이 높았다”고 짚었다. 이 코치는 이어 “주 구종 체인지업은 좌타자에 강했는데 우타자 상대로 던지는 슬라이더가 약했다”라며 “슬라이더의 무브먼트와 탄착군만 개선한다면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고 기대했다.
 
2021프로야구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29일 오후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6회초 김범수가 구원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대전=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프로야구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29일 오후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6회초 김범수가 구원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대전=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한화 마운드에서 최고의 잠재력으로 평가받는 김범수에 대해서는 여전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동걸 코치는 “김범수는 시즌 동안 보직 변경이 있어 조금 힘들었을 것이다. 이제 불펜으로만 나가고, 선수 본인도 방향성이 확실해졌다”며 “후반기 글러브를 치고 와인드업을 줄이면서 던지니 제구 편차가 줄어들었다. 구위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우리나라 최고의 투수 자원”이라고 설명했다.
 
김범수의 제구력에 대해서도 믿음을 드러냈다. “실제로는 제구가 좋다. 유리한 카운트에 더 정확하게 던지려는 습관 때문에 볼이 많아졌다”며 “스트라이크 존을 넓게 활용하면 더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다. 김범수에게 늘 ‘너는 절대 제구가 나쁜 투수가 아니다. 숫자가 얘기해준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동걸 코치의 기대는 이들의 재능 때문만은 아니다. 이 코치는 “선수들에게 ‘너희만의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며 “이들은 프로에서 성장하면서 정말 노력했다. 코치가 가서 일일이 말하지 않아도 이 팀을 위해 어떻게 분위기를 만들고 무엇을 할지에 대해 서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 코치는 “구속도 100% 이들의 노력 덕분이다. 호세 로사도 투수코치님이나 제가 힘을 효과적으로 쓰는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권유한다”며 “그러나 선수들이 그 방법을 스스로 익히고 새 방법을 만들고 서로 의논하고 직접 해보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선수들이 구속이 오르고 있는 건 그 때문 같다”고 전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