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 "어린 학생들이 주인공…재미와 의미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6 11:19

박정선 기자
 
'지금 우리 학교는'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이재규 감독이 이 작품의 차별화 전략과 의미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재규 감독은 26일 오전 진행된 '지금 우리 학교는' 제작발표회에서 "여러 좀비물이 있는데, 대부분 성인들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다. 그런데 이 작품은 폐쇄된 공간에서 아직 성숙하지 못한 젊은 학생들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학생들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 놓인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지 지켜보는 것이 재미있고 의미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런 좀비물이라면 또 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았다"라고 했다.  
 
또한 "레전드 명작 웹툰을 원작으로 해 부담감이 있었다. 주동근 작가와 만나서 그가 생각하는 지점과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이야기를 통해 어떤 희망을 갖고 살아가야하는지, 인간답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관해 생각하게 된다. 보시고 나면 삶에 대한 생각을 하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신선한 소재와 사실적인 묘사, 긴박한 스토리로 한국형 좀비 그래픽 노블이라고 극찬을 얻은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영화 '완벽한 타인'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을 쓴 천성일 작가가 극본을 맡아 학교에 퍼진 좀비 바이러스라는 스릴 만점 이야기를 탄생시켰다.  
 
박지후, 윤찬영, 조이현, 로몬, 유인수, 이유미, 임재혁 등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이 출연해 좀비가 창궐한 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학생들을 실감 나게 연기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는 28일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