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상차림도 선물도 '간편식'이 대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7 07:00

안민구 기자

'간소한 상차림' 간편식으로 '뚝딱'
명절 선물도 간편식 세트 인기

현대백화점 간편식 세트.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간편식 세트. 현대백화점 제공

설 명절을 맞아 간편식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내가 먹는 음식은 물론 선물용으로도 간편식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 설 선물 세트 예약 판매 기간(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선물 세트 매출이 무려 120.3% 급증했다. 이는 전체 예약 판매 매출 신장률 두 배 수준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외식 대신 집에 머물며 근사한 식사를 즐기는 이른바 '홈스토랑'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MZ(밀레니얼+Z)세대 고객을 중심으로 RMR 선물 세트 수요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보기 앱 마켓컬리에서도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곰탕, 갈비탕, 설렁탕 등 간편식을 다룬 선물세트의 판매량이 671% 폭증했다. 떡국, 만둣국, 찌개, 미역국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 좋은 곰탕 선물세트가 전체 판매량의 81%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인기를 얻었다.
 
또 1인 혹은 소가족 단위로 명절을 보내려는 이들이 늘면서 자연스레 '간편한 명절 음식'에 대한 수요도 느는 추세다.
 
GS리테일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직전 일주일간 밀키트 브랜드 심플리쿡의 매출이 한 달 전 같은 기간보다 50.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한식 메뉴 매출이 125.3% 상승하며 전반적인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전체 메뉴 중 매출 1위를 기록한 건 '서울식소불고기전골'이었지만, 매출 순위가 가장 크게 바뀐 건 빈대떡과 전류로 나타났다. 
 
이마트에서도 피코크 제수음식 매출이 코로나 전인 2019년 대비 2021년 설에는 106%, 추석에는 86%의 신장률을 보였다.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피코크 제수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이마트 제공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피코크 제수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이마트 제공

이에 업계는 관련 제품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온라인에서만 판매하는 실속 선물세트 기획전을 오는 28일까지 진행하고, 간편하게 명절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밀키트를 선보였다. 
 
실속 선물세트는 포장이 가벼운 스팸 선물세트 2종, 비비고 왕교자, 모둠 잡채, 동그랑땡 등 인기 제품으로 구성한 '비비고 풍성한 한상차림' '비비고 제주바다은갈치구이 세트' '햇반솥반꿀약밥 세트' 등으로 구성했다.
 
이마트와 SSG닷컴은 올해 설에도 간편 제수 상차림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피코크제수 음식 물량을 10%가량 확대했다. 피코크떡국떡, 피코크 진한 양지육수, 피코크오색잔치잡채, 피코크오색꼬지전 등 40여 종을 준비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의 장기화로 집에서 간편하지만, 퀄리티는 높은 음식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이 늘면서 간편식의 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며 “명절선물에서도 실용성이 높은 간편식을 선물하려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유통업계에서는 간편식을 활용한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