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새 외인 크론 "인천에 우승 다시 가져오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8 15:54

차승윤 기자
프로야구 SSG 랜더스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 사진=SSG 랜더스 제공

프로야구 SSG 랜더스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 사진=SSG 랜더스 제공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새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29)이 한국 무대에서의 각오를 전했다.
 
SSG는 지난 12월 4일 제이미 로맥의 후임 외국인 타자로 크론과 계약을 발표했다.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연봉 60만 달러· 옵션 25만 달러) 조건이다. 
 
지난 21일 입국한 크론은 KBO리그라는 새 환경을 맞아 준비에 한창이다. 크론은 "한국에서 뛰게 된다면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미국에서 뛸 때보다 시즌 준비를 조금 더 빨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오프 시즌 때 쉬지 않고 꾸준히 주 5일 웨이트 트레이닝 및 컨디셔닝 루틴을 유지해왔다. 스프링캠프에 합류하면 첫날부터 배팅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11월부터 타격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크론은 SK 와이번스(SSG 전신)의 장수 외국인 투수로 사랑받았던 메릴 켈리와도 가까운 사이다. 크론은 "켈리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합류한 후 (구단에서 새로 온 사람들을 위한) 루키 캠프에서 만났다"며 "콜업되어 켈리와 함께 메이저리그에 있을 때 더 친해질 수 있었고, 그 이후로는 자주 만나 골프도 치며 절친한 사이가 됐다"고 소개했다.
 
한국야구 선배로서 켈리에게 조언도 얻었다. 크론은 "켈리가 한국 야구에 대해 내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줬고, 한국 음식이 정말 맛있다고 전했다"며 "특히 인천이라는 도시에 대해 큰 기대감을 줬다. 인천이 외국인 선수가 살기에 가장 좋은 도시라고 했고, 내가 한국과 인천을 많이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켈리가 미국과 한국 야구의 유사점과 차이점, 한국 투수들의 성향, 시즌 스케줄 등의 내용도 상세하게 설명해줬다"며 "그의 조언이 한국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당시 켈리를 통역했고, 올해 크론을 담당하게 된 김주환(영어 이름 Joe) 씨와의 인연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만반의 준비가 된 크론이지만, 자가격리 기간이 변수다. 크론은 "몸 상태는 아주 좋다. 한국에 오기 전 미리 신체적으로 잘 준비하고자 노력했다"면서도 "자가격리 기간 동안 외부 활동이 불가능해 부득이하게 방에서 최소한의 운동으로 몸을 관리해야 한다. 자가격리를 마친 후 캠프 초반에 확실히 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새 무대뿐 아니라 새 팀에서의 적응에 대한 각오도 단단하다. 그는 "야구는 혼자 하는 운동이 아니고, 위닝 팀은 팀원들 간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늘 생각해왔다. 새로운 코치진 및 동료들과 좋은 관계를 형성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거저 얻을 수 없으니 그들에게 존중받을 수 있게끔 행동하고 노력하려 한다"고 다짐했다.
 
크론은 "목표는 SSG가 우승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다. 모두가 승리라는 한가지 목표를 향해 집중하고 노력한다면 그 이외의 것들은 다 따라온다는 것을 그동안 야구를 하면서 느꼈다"라며 "매 시즌 나의 목표는 팀의 승리를 돕는 것이다. 파워히터로서, 그리고 팀의 중심타자로서 공격적으로 타격에 임하겠다. 내가 조금이라도 더 멀리 치고 타점을 많이 생산할 수 있으면 팀이 이길 확률이 올라갈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크론은 SSG 팬들에게 "어메이징한 SSG팬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흥분된다. 계약이 확정된 후 수많은 팬분으로부터 열성적인 응원을 받았다"며 "큰 동기부여를 받았고, 팬분들 앞에서 하루빨리 경기를 치러 승리의 기쁨을 드리고 싶다. 인천이라는 도시에 다시 우승을 가져오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