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결장’ 손흥민 축하메시지 “최선 다한 모습 자랑스럽고 고마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8 07:54

부상으로 월드컵 최종예선 명단에서 제외된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레바논전 승리 직후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레바논에 1-0으로 승리했다.
27일 오후(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선취골을 넣은 후 이재성과 환호하고 있다. 뉴스1

27일 오후(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조규성이 선취골을 넣은 후 이재성과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손흥민과 황희찬(울버햄튼)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한 상황에서 벤투호는 황의조(보르도)와 조규성(김천상무)의 투톱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들은 전반 46분 한국의 선제골을 합작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황의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조규성이 밀어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 손흥민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손흥민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경기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파이팅! 같이 못해 미안해”라며 동료들을 격려했던 손흥민은 경기 직후 “진짜 고생 많았다. 안 좋은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너무 자랑스럽다! 고맙다. 파이팅”이라고 글을 남기며 축하의 말을 건넸다.

한편 한국은 이날 승리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 이날 밤 12시부터 시작되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시리아의 경기에서 UAE가 승리하지 못하면 한국의 본선행이 확정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