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억에 녹화장 술렁…'진품명품' 최고 감정가 도자기 1위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31 14:50

이은경 기자
KBS1 ‘TV쇼 진품명품’ 방송에서 도자기 부문 최고 가격으로 책정된 ‘청자 포도동자문 매병’.  KBS 제공

KBS1 ‘TV쇼 진품명품’ 방송에서 도자기 부문 최고 가격으로 책정된 ‘청자 포도동자문 매병’. KBS 제공

 
세월 속에 묻혀 있는 소장품의 가치를 되찾아주는 KBS1 ‘TV쇼 진품명품’에서 도자기 최고 감정가격이 갱신됐다. 영롱한 비색을 자랑하는 ‘청자 포도동자문 매병’이 15억원의 감정가를 기록하면서다. 도자기만 놓고 보면 가장 높은 가격이고, 모든 출품작 사이에서는 전체 2위다.
 
30일 방송된 TV쇼 진품명품에 나온 ‘청자 포도동자문 매병’은 감정가 15억원이 매겨지면서 녹화장을 술렁이게 했다.
 
청자 포도동자문 매병은 12세기 중기에서 13세기 사이 제작된 도자기로 고려청자의 일종이다.
 
영롱한 비색을 자랑하는 청자 상감포도동자문 매병에는 포도 문양과 동자 문양이 함께 새겨져 있다. 동자와 포도가 함께 새겨진 청자는 박물관에서도 자주 보기 힘든 귀한 작품이라고 한다.
 
웅크리고 앉은 매의 형태를 닮아 ‘매병’이라 불리며 병의 아가리가 좁고 몸의 어깨는 넓으며 아래로 갈수록 홀쭉해지는 형태다.
포도는 한 가지에 많은 열매를 맺는 식물이라서 풍요·다산(多産)을 뜻한다. 포도의 덩굴손이 용의 수염과 닮아서 벽사(辟邪·귀신을 내쫓음)의 상징하기도 한다. 도자기 한가운데 그려진 포도 줄기와 노는 듯한 동자의 모습은 자손이 끊이지 않고 번성한다는 의미다. 여기에 동자라는 존재가 세속에 물들지 않았다는 이유로 신성을 의미하며, 불교적으로는 부처의 아들이기 때문에 공양을 뜻한다.
 
김준영 도자기 감정위원은 “주전자에 포도와 동자가 그려지는 경우는 있지만, 청자는 그렇지 않다”며 “상당히 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규모가 큰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을 도자기”라며 “보물급”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800년이나 된 도자기라 지열이나 풍화로 생긴 금은 큰 흠이 되지 않는다”며 “잘 관리해서 박물관 같은 곳에서 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995년부터 방영된 TV쇼 진품명품의 역대 최고 감정가는 지난 2015년 방영됐던 ‘대동여지도 채색본’이다. 고산자(古山子) 김정호가 군·현별로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대동여지도에 채색을 더한 작품으로, 당시 25억원의 감정가를 받았다. 역대 2위는 2011년 석천한유도(15억원)다. 조선후기 화가로 알려진 화원 김희겸이 그린 그림으로 조선무신인 석천(石泉) 전일상의 생활상을 담았다. 2004년에 방영한 청자상감모란문 장구는 12억원의 감정가를 받아 역대 3위 감정가를 기록했다.
한영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