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레이, 연간 판매량 4만대 넘어설 듯…차박 효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31 10:21

정길준 기자
'더 2022 레이'. 기아

'더 2022 레이'. 기아

 
기아의 경차 레이가 차박(차에서 하는 숙박) 캠핑족의 수요 등에 힘입어 올해 연간 판매량 4만대를 돌파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3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레이는 지난해 총 3만5956대가 팔렸다. 전년 대비 26.0% 늘어난 수치다.
 
레이는 5년 연속으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2016년 1만9819대에서 2017년 2만521대, 2018년 2만7021대, 2019년 2만7831대, 2020년 2만8530대로 꾸준히 늘고 있다.
 
2018년에는 전년 말 출시한 부분 변경 모델의 인기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31.7% 늘었고, 작년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기저 효과와 차박 인기 등으로 전년 대비 26.0% 증가했다.
 
2017년과 2019년, 2020년에도 전년 대비 각각 2∼3%씩 판매량이 늘었다.
 
2011년 판매를 시작한 레이는 지난해 처음으로 기아 모닝(3만530대)을 5000여대 차이로 제치고 경차 모델 판매량 1위에 올랐다. 박스 형태로 넓은 공간을 갖춰 차박용으로 선호도가 높다.
 
업계는 올해 기아가 레이의 판매 목표를 작년보다 10% 이상 늘어난 4만대로 설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