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시즌 13연승 질주…V리그 최다 승점 신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31 18:06

배중현 기자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단일 시즌 최다 승점 신기록을 세웠다.
 
현대건설은 31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전을 3-0(25-17 25-22 25-12) 완승으로 장식했다. 시즌 13연승을 질주한 현대건설은 25승 1패로 승점 74점을 쌓아 2012-2013시즌 우승팀 IBK기업은행이 작성한 승점 73점(25승 5패)을 넘어 V리그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승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1승만 더하면 여자 프로배구 최다 연승 기록(14연승)과 타이를 이룬다. 현대건설의 다음 경기는 2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GS칼텍스 원정 경기다.
 
1세트를 25-17로 따낸 현대건설은 2세트 상대 추격을 허용했다. 센터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이 실패하고 상대 서브 득점까지 나오면서 21-22으로 점수가 뒤집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다현과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상대 주포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를 차례로 블로킹해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야스민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흐름을 완벽하게 가져간 현대건설은 3세트 중반 19-7까지 앞서며 페퍼저축은행을 압도했다.
 
이날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블로킹 6개 포함 팀 내 최다인 17득점을 올렸고 야스민(14점)과 정지윤(11점)이 두 자릿수 득점으로 공격을 지원했다. 한편 홈에서 패한 페퍼저축은행은 2승 23패(승점 8점)로 리그 최하위를 유지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