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전원 합격해" 조건부 사랑 압박하는 여친이라니('연애의참견3')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2 15:00

조연경 기자
부모님의 사랑을 제대로 받지 못한 여자친구가 고민남에게도 조건부 사랑을 제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9회에서는 20대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명문대생인 고민남은 이상형과 만나 사랑에 빠졌다. 여자친구는 치과의사인 친오빠를 자랑스러워하면서도 늘 경쟁심에 불타올랐다. 심지어 여자친구는 고민남에게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하라고 요구했고, 결국 고민남은 생각해보지 않았던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다.  
 
알고 보니 여자친구는 어릴 때부터 집안의 미운오리새끼였고, 늘 가족에게 인정받기 위해 노력했었다고. 여자친구의 부모님은 고민남의 존재를 알면서도 여자친구에게 의사만 만나야 한다고 강요했고, 여자친구는 고민남에게 의전원에 꼭 합격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여자친구는 고민남이 의사가 되면 부모님이 차별하지 않을 거라며 힘들겠지만 사랑한다면 해달라고 요구했고, 고민남은 자신을 위한 게 아니라 잘난 오빠를 이기기 위해 의사가 되라고 한 여자친구에게서 속상함을 느꼈다.  
 
이런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곽정은은 "안타까운 게 부모가 주는 사랑을 자신도 답습할 수밖에 없다. 어떤 행동을 하지 않으면 너에게 사랑을 주지 않는다는 부모의 메시지를 여자친구는 그대로 남자친구에게 주고 있다. 네가 의전원에 가지 않으면 사랑하지 않겠다는 건데, 조건부 사랑도 사랑이냐고 할 수 있지만 여자친구는 이런 사랑만 받아온 거다"라고 분석했다.  
 
고민남에게 한혜진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자신이다. 그런데 왜 타인의 전시품을 자처하나. 본인을 귀하게 여겨라"라고 조언했고, 곽정은은 "자신의 인생을 다른 사람의 열등감을 메우는 데 쓸 필요가 있을까. 땔감으로 소비되는 것뿐이다"라고 동의했다.  
 
주우재는 "연인은 서로 가는 길을 응원해줘야 한다. 그런데 왜 상대방이 가려는 길을 막으려고 하나. 게다가 결혼 적령기에 겪어도 되는 일을 어린 나이인 지금부터 고민할 필요가 없다. 만약 결혼으로 이어지더라도 힘들어질테니 지금 과감히 미련을 버리고 헤어져라"라고 충고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