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퀸즈' 각축전 끝 스골파 초대 컬링퀸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2 15:08

조연경 기자
수준급 실력을 갖춘 1대 ‘컬링 퀸’이 탄생했다.
 
MBC 설 특집 파일럿 ‘여성 셀럽 컬링 리그(WCCL) 얼음과 돌의 노래–컬링 퀸즈'(이하 '컬링 퀸즈')에서는 패자부활전에서 만난 영앤치카(가비, 리안, 시미즈, 전북도청 신가영 선수) 팀과 맘마미아(오현경, 조혜련, 정시아, 전북도청 송유진 선수) 팀이 각축전을 벌였다. 
 
경기 중반까지 맘마미아 팀은 영앤치카 팀을 상대로 선방하는 모습을 보였다. 2엔드까지 점수 합산 3대 0으로 맘마미아 팀이 앞서고 있었던 것. 그러나 3엔드에 들어서며 두 팀의 전세가 기울었다. 경기 초중반 내내 부진하던 영앤치카 팀이 3엔드에서만 무려 4점을 획득하며 역전을 일으켰다. 마지막 4엔드에서도 맘마미아 팀은 점수 획득에 실패하며 결국 6대 3으로 영앤치카’ 팀에게 패배했다.
 
패자부활전에서 대역전승을 거두며 힘겹게 본선행 티켓을 거머쥔 영앤치카 팀은 부전승으로 바로 본선으로 올라온 아나더레벨(배지현, 박지영, 박연경, 전북도청 엄민지 선수) 팀을 만났다. 
 
1, 2엔드에서 서로에게 1점씩을 내어준 두 팀의 운명은 3엔드에서 급격히 갈렸다. 영앤치카 팀이 패자부활전에 이어 또다시 4점 대량 득점에 성공한 것. 마지막 4엔드에서 아나더레벨 팀의 엄민지 선수(전북도청)가 테이크 아웃으로 선방하여 3점을 획득했지만, 5대 4로 패배하며 영앤치카 팀에게 결승전 티켓을 넘겨줬다..
 
본선 두 번째 경기에서는 스트릿 골프 파이터(스골파·윤채영, 김하늘, 이정은5, 춘천시청 김민지 선수) 팀과 국수저(신수지, 한유미, 정유인, 춘천시청 김수진 선수) 팀이 운동선수의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쳤다. 그러나 모두가 치열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와 달리, 국수저 팀은 스.골.파 팀을 상대로 3엔드까지 단 한 점의 점수도 내지 못하며 5대 0으로 뒤처졌다. 결국 국수저 팀은 승자에 대한 매너를 지키며 기권 패로 경기를 종료했다.
 
대망의 결승전에서는 패자부활전 포함 총 세 번의 경기를 거쳐 결승으로 올라와 일명 좀비치카라는 수식어가 붙은 영앤치카 팀과 스.골.파 팀이 접전을 펼쳤다. 첫 엔드부터 3점을 득점한 스.골.파 팀은 2엔드와 3엔드에서 영앤치카 팀과 각각 1점을 나누어 가지며 4대 1로 앞서나갔다. 마지막 엔드에서 영앤치카 팀은 가비의 첫 투구 이후, ‘스.골.파’ 팀의 점수를 따라잡지 못하며 아쉽게 패배했다.  
 
‘컬링 퀸즈’의 초대 ‘컬링 퀸’으로 등극한 스.골.파 팀은 이어진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와 함께 스톤 모양의 황금 배지를 수여 받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