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리지' 사용처 넓히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합병 전 소진 목적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4 07:00

권지예 기자

마일리지 항공권 구매 '올스톱'…다른 이용처 넓혀
이마트·삼성전자·네이버플러스 등 이용 가능
항공사는 '부채' 줄여 재무안전성 개선하고
고객은 소액 마일리지까지 사용 가능해져

대한항공의 항공기 보잉787-9.

대한항공의 항공기 보잉787-9.

아시아나

아시아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마일리지' 범용성 확대에 나서고 있다. 해외여행이 3년째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지면서 사용처를 넓히고 있는 것이다. 항공사 입장에서는 '빚'처럼 쌓이는 마일리지를 소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득이 된다. 

 
3일 아시아나항공은 삼성전자, LG전자와의 제휴를 통해 ‘마일리지 적립몰 가전관’을 열었다. 
 
아시아나클럽 회원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내 아시아나클럽 ‘마일리지 적립몰’에서 삼성전자, LG전자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전액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결제금액 1000원당 아시아나 마일리지 1마일을 적립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에는 ‘비스타 워커힐 서울’ 숙박 패키지를 마일리지로 판매했고, CGV·이마트·에버랜드 등 다양한 제휴처를 넓혀나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쉽고 편리하게 마일리지를 적립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제휴처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이마트와 제휴해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상품 구매시 마일리지를 사용 또는 적립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한항공은 이마트와 제휴해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상품 구매시 마일리지를 사용 또는 적립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대한항공도 이마트와 손잡고 상품 구매 시 항공 마일리지를 적립하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7만원 이상 결제 시 3000원당 1마일을 적립할 수 있게 된다. 마일리지를 사용할 경우에는 대한항공 홈페이지나 앱에서 사전에 1400마일을 차감해 바우처를 발급받은 후 1일 1회 사용할 수 있다. 
 
작년부터는 마일리지 600포인트로 4900원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작년에는 '마일리지 복합결제'도 도입했다. 항공권 구매 시 최소 500마일부터 항공 운임의 최대 20%를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다.
 
또 마일리지 몰을 통해 호텔 숙박권, 여행상품을 비롯해 각종 대한항공 관련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마일리지 항공권이나 좌석 승급, 라운지 이용 외에도 제주민속촌이나 아쿠아플라넷, 키자니아 입장권 구매 같이 제휴된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마일리지 사용처를 확대하는 데는 고객 편의성 제고 외에도 코로나19로 사용하지 못한 누적 마일리지를 소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업계에서는 부채의 일종으로 분류되는 '마일리지'를 줄여 부담을 낮추려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마일리지를 최대한 소진해 인수합병(M&A)을 앞둔 두 대형 항공사가 통합 후 마일리지 관련 이슈를 최대한 줄이고 재무 안전성까지 높일 의도라는 풀이다.
 
통합 이후 두 항공사의 마일리지는 1대 1 비율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현재 신용카드별 마일리지 적립률과 사용처 등을 고려했을 때, 대한항공의 마일리지의 가치가 아시아나항공보다 높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향후 마일리지 병합 시 아시아나항공 고객의 반발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직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관련 병합 비율 등을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일리지 병합 비율은 인수 잔금 납입 이후 확정될 전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권 구매나 좌석 승급은 마일리지가 많이 소요된다"며 "소액 마일리지를 가지고 있는 승객들을 위해 사용처를 늘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