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무검토·무배당 재검토…주주 눈치 보는 SK이노베이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4 07:02

김두용 기자

주주가치 하락 논란 SK온 IPO 말 쏙 들어가
무배당 안건은 이사회 부결

지난해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 행사에서 김준 부회장이 중장기 핵심 사업 비전 및 친환경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 행사에서 김준 부회장이 중장기 핵심 사업 비전 및 친환경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SK의 종합 에너지 계열사 SK이노베이션이 소액주주 눈치를 보며 자세를 낮추고 있다. 지난해 거침없이 공개해 말이 무성했던 분할 계획은 어느새 쏙 들어갔다. 미래 투자를 위해 내세운 무배당 안건도 전면 재검토되고 있다.    
 


흑자 전환에도 2년 연속 무배당 계획에 반발  
 
3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무배당 안건은 이른바 ‘민심’에 부딪혀 부결됐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8일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무배당 안건의 전면 재검토로 2년 만에 배당 시행을 예고했다.  
 
당초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성장 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재무 구조 등을 고려해 2021년도 주주 배당을 하지 않겠다는 안건을 이사회에 상정했으나 부결됐다. SK이노베이션은 2020년에도 대규모 적자로 인해 배당하지 않았다.
 
2021년도 매출 48조8429억원, 영업이익 1조7656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음에도 SK이노베이션은 주주 배당을 고려하지 않아 주주들의 반발을 샀다. 다행히 이사회에서 이런 민심을 고려해 무배당 안건을 강력하게 반대하면서 2년 만에 주주 배당 가능성이 커졌다.  
 
김종훈 의장 등으로 구성된 SK이노베이션 이사회는 흑자전환을 이룬 만큼 주주 가치·신뢰와 경쟁사 현황 등을 고려해 경영상 어렵더라도 주주 배당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섭 SK이노베이션 재무본부장은 "올해 예상되는 성장 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 지출에 대한 대응이 배당 지급보다 시급하다는 판단으로 2021년 사업연도 무배당 안건을 이사회에 상정했다"며 "그러나 이사회가 치열한 논의 끝에 무배당 안건을 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어려운 시기에도 변함없이 지지를 보내준 주주에 대한 신뢰 제고 등을 위해 배당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2017년과 2018년에만 하더라도 보통주 기준 주당 8000원의 배당을 했다. 배당금은 2019년 3000원으로 줄더니 적자가 발생한 2020년에는 무배당이 됐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주주 배당을 금전 외 주식과 기타 방식으로 할 수 있도록 정관을 변경했다. 이에 현금 배당이 아닌 주식 배당 등으로 이익을 배분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천문학적인 투자금, 물적분할 무검토   


 
지난해 7월에만 해도 SK이노베이션의 분할은 기정사실에 가까웠다. 김준 부회장은 당시 파이낸셜 스토리 ‘중장기 핵심 사업 비전 및 친환경 전략’ 발표에서 “배터리 사업 성장을 위해 상당히 많은 자원이 들어가는데 재원 조달 방안의 하나로 분할을 검토하고 있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부문 자회사인 SK온 지동섭 대표는 더 나아가 “향후 투자 타이밍을 놓치지 않기 위해 배터리 사업 입장에서는 빨리 분사를 하면 좋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주주들 반발에 기업공개(IPO) 말도 꺼내지 못하는 등 180도 상황이 달라졌다. SK온은 지난해 10월 이미 출범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8일 “현시점에서 SK온 IPO에 대해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분명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이런 행보는 분할로 인한 지주사의 주주가치 하락 등이 논란이 되면서 정치권에서 제도 개선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도 지난달 25일 신년 간담회에서 “물적 분할 후 모자회사 동시상장, 경영진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한 투자자 보호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배터리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설비 부문에 천문학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하지만 분할을 통해 투자금을 확보한다는 카드를 당분간 쓰지 못하게 됐다. 여기에 예정에 없었던 주주 배당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라 진퇴양난에 빠진 모양새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설비투자 총 규모를 6조∼6조5000억원으로 전망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배터리 4조원, 분리막 1조원, 기타 사업 및 유지보수에 1조5000억원 수준이다.
 
김준 부회장은 “지난해에는 경영환경 및 시황 변동성의 영향으로 시장 전망에 비해 다소 저조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이런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고 ‘카본 투 그린(탄소 중심에서 친환경 사업으로의 전환)’ 전략으로 빅 픽처를 그리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