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달 소비자물가 3.6% 상승…4개월 연속 3%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4 11:25

안민구 기자
지난 3일 서울의 한 식당 칼국수 가격. 연합뉴스

지난 3일 서울의 한 식당 칼국수 가격. 연합뉴스

새해 첫 달 소비자물가가 4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였다.

 
통계청은 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4.69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 상승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는 작년 11월(3.8%)과 12월(3.7%)보다는 낮고 작년 10월(3.2%)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0년 9월부터 2012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3%대 이상을 기록한 뒤 2%대 이하에서 움직이다가 작년 10월(3.2%) 9년 8개월 만에 3%대로 올라섰다.
 
물가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이 전년 동월 대비 4.2%, 농축수산물이 6.3% 올랐다.
 
전기·가스·수도와 서비스 물가는 각각 1년 전보다 2.9% 올랐다. 특히 외식(5.5%) 등 개인서비스(3.9%)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체감물가를 설명하는 생활물가지수는 4.1%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물가 상승 폭이 높은 데는 수요측 상승 요인도 있지만,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나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 대외 공급 측면 상승 요인도 컸다"며 "당분간 상당폭의 오름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