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집값 5% 내리면 지방 저가주택 보유가구 5%는 대출 상환 위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5 09:15

서지영 기자
 
 
.

.

집값이 내려가면 지방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끼고 저가 주택을 구입해 보유한 가구 중 5%가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국책연구원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최근 발간한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주택 가격 하락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에 미치는 영향을 시나리오별로 분석했다.
 
이에따르면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이, 고가(9억원 이상) 주택보다는 저가(3억원 이하) 주택이 대출 부담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수도권 3억원 이하 주택의 경우 2020년 기준으로 LTV가 80% 이상인 고(高) LTV 가구 비중이 3.4%에 달했다. 해당 주택 가격이 5% 하락한다면 고 LTV 가구 비중은 5.1%까지 올라간다.
 
KDI 송인호 선임연구위원은 "대출 비중이 높은 고 LTV 가구의 경우 가계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이 한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비수도권은 수도권과 비교해 주택시장이 취약한 만큼 가격 하락기에 낙폭이 더 크게 나타나므로, 빚을 많이 끌어다가 지방에 집을 산 사람일수록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비수도권 저가주택 보유 가구 가운데 LTV가 60% 이상∼80% 미만인 가구 비중도 19.3%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지방에 주택담보대출을 끼고 저가 주택을 보유한 가구 가운데 약 4가구 중 1가구(24.4%)는 LTV가 60%를 넘어간다는 의미다. 이런 상황에서 주택 가격 하락과 금리 인상이 겹치면 무리하게 빚을 내서 지방에 집을 산 가구는 이중고를 겪을 수밖에 없다.
 
송 연구위원은 "비수도권 지역 3억원 이하 주택을 보유한 가구의 LTV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정책 대응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