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살’ 공승연 “다음 생의 시호 아픔 없이 행복하기를” [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7 18:23

이현아 기자
사진=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공승연이 6일 종영한 드라마 ‘불가살’을 통해 한층 깊어진 그리고 한 뼘 더 성장한 연기를 선보였다. 공승연은 극 중 전생과 현생의 역할을 오가며 뜨거운 모성애와 가족을 잃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영원히 죽지 않는 존재 불가살 단활(이진욱 분)의 600년 전 아내 단솔과 현생 민시호를 맡아 매회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심리와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했다.
 
공승연은 한국판 크리쳐물이라는 새로운 장르에서 시대를 오가는 캐릭터의 차이를 눈빛, 표정, 목소리를 통해 드라마틱하게 담아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 ‘장르물 퀸’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을 받았다.
 
-‘불가살’을 마친 소감은.
“프리프로덕션부터 시작해 촬영까지 1년 정도의 시간 동안 이 작품에만 매진했다. 긴 시간을 제작진, 동료 선후배 배우들과 동고동락해서인지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이제 솔과 시호를 떠나보내야 하는데 너무 아쉽다.” 
사진=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600년의 서사를 오가는 만큼 단솔과 민시호 각각의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나.
“‘민시호의 과거는 단솔이다’는 것을 알면서 연기하지 않으려 했다. 단솔과 시호가 연결되는 부분은 감독님께서 충분히 짚어주실 거라 생각했다. 단솔을 연기할 때는 남편이 받은 저주 때문에 아픈 아이를 얻고, 또 아이를 잃게 된 아픔에 집중했다. 시호는 언니와 엄마를 잃었지만 어떻게든 상운 언니와 잘 살아가 보려고 고군분투하는 것만 생각했다.”
 
-단솔에게 전생의 남편 단활과 현생의 언니 민상운(권나라 분)은 어떤 존재였나.
“단활은 한때 사랑하는 사이였지만 저주를 자식들이 받자 원망을 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단활에게 계속 의지를 하고 있었던 것 같다. 상운 언니는 하나밖에 없는 가족인 만큼 아주 소중한 존재다. 의지도 많이 하고 걱정이 돼 쓴소리도 많이 한다. 사실 시호는 상운 언니 없이는 아무것도 못할 것 같다. 혼자가 될까 봐 두려워서 언니를 어떻게든 붙잡으려 했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등장인물들과 케미스트리가 좋았다. 각 인물과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준비한 연기가 있는지.
“시호는 가족이라는 테두리를 간절히 열망했던 인물이다. 그 부분이 단솔과 시호가 비슷한 점이기도 하다. 케미는 자연스레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 특히 혜석 이모, 권 형사님, 도윤이에게 참 감사하다.”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나.
“1화 전생 중 산속에서 단솔이 아찬에게 ‘지금부터 뒤돌아서 무조건 뛰거라. 가서 아버지를 찾아!’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또 14화 현생의 장면 중 수수밭에서 시호가 도윤에게 ‘뒤돌아서 무조건 뛰어! 가서 활 아저씨를 찾아’라고 하는 장면이 있다. 이 두 장면들이 전생의 솔과 아찬 그리고 현생의 시호와 도윤의 관계를 드러내는 데칼코마니 같았다. 캐릭터 간의 애틋한 감정들이 고스란히 느껴져서 기억에 굉장히 많이 남는다.”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현장에서 진욱 선배와 나라 언니, 우석 배우와 합이 잘 맞아서 아주 즐겁게 촬영했다. 또 박명신, 정진영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때에는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언제든 기회가 된다면 다음 작품에서도 꼭 다시 함께 연기하고 싶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다음 생의 민시호의 삶을 떠올린다면.
“현생에서의 단활, 상운만큼은 아니지만 너무나도 가혹하고 힘든 삶을 살았다. 다음 생의 시호는 꼭 하고 싶은 일도 하고, 행복한 가정도 이루면서 따뜻한 삶을 살아갔으면 좋겠다. 고생과 아픔, 상처는 이번 생까지만 하고 끝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불가살’이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나.
“한국판 크리쳐물이라는 새로운 장르에서 전생과 현생을 오가며 각기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스스로도 굉장히 많은 발전을 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좋은 스태프들, 배우들과 연기할 수 있었기에 굉장히 영광스러운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