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T' 육준서, 예능·연기부터 영화 제작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8 11:07

박정선 기자
 
육준서

육준서

 
 
 
특수부대인 UDT(해군 특수 전전단) 출신 육준서 작가의 다채로운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해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를 통해 얼굴을 알린 육준서는 샤프하고 수려한 외모에 강도 높은 훈련과 운동으로 다져진 피지컬을 드러내며 화제를 모았다.  
 
방송 이후 알려진 그의 본업은 반전 매력을 더하기 충분했다. 한 인터뷰에서 학창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다고 밝혔는데, 실제 여러 차례 개인전을 열 만큼 미술인, 작가로서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던 것. 추상화부터 퍼포먼스형 예술, 단체 및 현업 작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 등으로 대중들과의 예술적 소통을 이어온 그는 최근 윤종환 시인과 함께 프로젝트형 NFT를 출시하기도 했다.  
이에 방송가 러브콜은 끊이지 않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시점’, ‘진짜에 걸어라’, ‘호적메이트’에 이어 최근 SBS ‘공생의 법칙’까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예능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것. 특히 ‘호적메이트’에서는 동생 육준희와 함께 출연, 차갑고 시크한 듯 보이는 이면에 숨겨졌던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들로 반전 예능감을 자랑하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 30일, 배틀그라운드 게임 IP를 활용한 단편 영화 ‘붉은 얼굴’을 통해 첫 연기에도 도전, 육준서의 모습이 투영된 작가 ‘오준서’로 분해 미묘한 심리 변화를 담백하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인물이 가진 트라우마를 그림으로 승화시키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외에도 육준서 작가는 예술가로서의 삶을 반영한 단편 영화를 직접 기획 및 제작 중에 있으며, 올해 연말 개인 전시회도 준비중에 있다. 이에 다양한 영역에서 예술적 능력을 드러내는 육준서 작가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