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SCMP “BTS가 베이징 올림픽 SNS 폭풍에 휘말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09 17:35

서가연 기자
사진=빅히트 뮤직

사진=빅히트 뮤직

“글로벌 인기그룹 BTS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폭풍에 휘말렸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덤과 중국 네티즌의 논란을 두고 외신도 주목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한국시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K팝 보이그룹 BTS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소셜미디어 폭풍에 휘말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7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 출전한 황대헌 선수를 응원한 메시지를 두고 팬덤 아미와 중국 네티즌 간에 논란이 일었다.
 
RM은 당시 황대헌 선수가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판정으로 인해 실격 당하자 이같은 게시물을 올렸다. 특히 ‘박수’와 ‘엄지’ 이모지를 달아 황 선수를 격려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에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일부 네티즌이 방탄소년단의 공식 SNS 계정에 몰려와 ‘구토’ 이모지를 사용하며 악플 테러를 벌였다. 보다 못한 아미가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의 하트와 선플 달기 행진으로 맞대응했다.
 
SCMP는 “세계의 SNS 이용자들이 이 싸움에 매우 당황했다. 중국 네티즌이 왜 화를 내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 1500m, 여자 1000m, 여자 3000m 계주 경기에 출전한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