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인정…中관영매체 “황대헌 우승 中네티즌들 존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0 09:47

황대헌이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짓자 눈시울을 글썽이고 있다. [뉴스1]

황대헌이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짓자 눈시울을 글썽이고 있다. [뉴스1]



황대헌의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이 “논쟁 없이 진짜 실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전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온라인판은 10일 “7일(1000m 준결승) 페널티 이후의 논쟁과 달리 황대헌의 우승은 중국 네티즌들의 존중(respect)을 받았다”며 “논쟁 없이 진짜 실력을 보여줬으며, 올림픽은 이래야 한다고 네티즌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황대헌 금메달 소식을 보도한 글로벌타임스 기사. [글로벌타임스 온라인판 캡처]

황대헌 금메달 소식을 보도한 글로벌타임스 기사. [글로벌타임스 온라인판 캡처]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에서 ‘홈 어드밴티지’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나온 지난 7일 남자 1000m와 달리, 9일 1500m 황대헌의 승리는 논쟁의 여지가 전혀 없었다는 점을 중국 팬들이 인정했다는 내용이다.

황대헌은 9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전에서 2분09초219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대헌은 준준결승과 준결승, 결승을 거치면서 아무런 판정 논란 없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신화 통신, 중국중앙TV(CCTV) 등 다른 관영 매체들은 별다른 논평 없이 황대헌의 금메달 소식과 자국 선수들의 결승 진출 실패 사실을 보도했다.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 경기에서 박장혁이 역주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장혁의 추월에 항의 표시를 하는 런쯔웨이. 런쯔웨이는 레이스 도중 팔로 가로막는 행위가 인정돼 실격됐다. [뉴스1]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 경기에서 박장혁이 역주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장혁의 추월에 항의 표시를 하는 런쯔웨이. 런쯔웨이는 레이스 도중 팔로 가로막는 행위가 인정돼 실격됐다. [뉴스1]



특히 신화 통신은 이날 1500m준결승에서도 다른 선수를 팔로 막아 결국 실격 처리된 중국의 런쯔웨이가 “멍청한 실수였다. 페널티를 피하려 했었고 그건 고의가 아니었다”고 했다고 한 해명을 전했다. 그는 “심판의 판정을 수긍한다”며 “준결승에 임하면서도 결승에서 어떻게 하면 금메달을 딸지를 고민하다 디테일을 놓쳤다”고 반칙을 인정했다.

1000m 결승전에서 막판 류 샤오린 산드로(헝가리)를 거칠게 손으로 밀고도 금메달을 땄던 런쯔웨이는 이날도 과한 몸싸움을 벌였는데 심판진의 판정 도움을 받지 못하고 탈락했다.

1000m에서 산도르는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위험한 플레이를 했다는 이유로 옐로카드를 받았고 런쯔웨이는 금메달을 땄었다.
황대헌이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그의 SNS. [SNS 캡처]

황대헌이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그의 SNS. [SNS 캡처]



그러나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황대헌이 금메달을 획득하자 그의 SNS를 찾아가 댓글 테러를 했다. 중국 국기 이모티콘과 구토하는 이모티콘을 대량으로 게시하는 등 논란 없는 완벽한 우승에도 무차별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한국은 소국이고 중국은 대국이다”, “어차피 중국이 승리한다” 등의 자극적인 댓글도 남겼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