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빅 더 바이킹' 코로나19 여파 '개봉 연기'[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1 12:02

조연경 기자
보다 더 안전한 환경에서 관객들을 맞이하겠다는 입장이다. 
 
애니메이션 영화 '빅 더 바이킹: 토르와 마법의 검'이 개봉 연기 소식을 전했다. 
 
오는 17일 개봉을 준비 중이었던 '빅 더 바이킹: 토르와 마법의 검' 측은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5만명을 넘어가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개봉일을 잠정 연기한다"고 알렸다. 
 
영화 측은 "애니메이션 영화의 주 관객인 어린이 가족 관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개봉일이 연기된 점 너그럽게 양해 부탁드린다"며 "추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위협이 안정되는 때에 다시 개봉일을 확정해 빠르게 안내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빅 더 바이킹: 토르와 마법의 검'은 용감한 바이킹이 되고 싶은 꼬마 빅이 엄마를 구하고자 마법의 검을 가지고 아스가르드로 모험을 떠나는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영화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