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성과급 주기로…TV사업부에 최대 710%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1 10:47

권지예 기자
서울 여의도 LG전자 사옥.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LG전자 사옥. 연합뉴스

LG전자가 올해 최대 710%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성과급을 확정하고 사업본부별 설명회를 통해 구성원에게 안내했다.
 
이에 따라 TV 사업 등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TV, 오디오·비디오(AV) 등 사업부별로 기본급의 450∼710%의 성과급을 받게 된다.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대세화에 기여한 TV사업부에는 최고 수준인 710% 성과급이 지급된다.
 
생활가전(H&A) 사업본부에는 사업부별로 400∼660%의 성과급을 준다.
 
이에 더해 H&A사업본부 모든 구성원에게는 지난해 생활가전 매출액 분야 글로벌 1위를 달성한 기여도를 반영해 'H&A 글로벌 1등 인센티브' 500만원이 추가로 지급된다.
 
B2B 사업을 담당하는 BS사업본부는 150∼400%, 자동차전장(VS)사업본부는 150%의 성과급을 각각 받는다.
 
지난해에 BS사업본부 일부 사업부와 VS사업본부는 100~300만원의 격려금만 받았지만, 올해는 새 성과급 기준이 적용됨에 따라 일정 수준의 성과급을 받게 됐다.
 
이번 성과급은 이달 중순에 지급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사업본부별 성과 중심이었던 기존 성과급 기준을 지난해 9월 새롭게 개편한 바 있다.
 
새 성과급 제도는 회사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목표 달성도를 모든 조직에 기본적으로 적용하고, 각 사업본부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목표 달성도 등을 반영해 지급률을 정하는 방향이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