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선배 '진가 발휘' 팀 킴, 영국 꺾고 베이징 대회 첫 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1 18:18

안희수 기자
팀 킴 리더(스킵) 김은정이 실수를 만회하며 첫 승리를 안겼다. 사진=연합뉴스

팀 킴 리더(스킵) 김은정이 실수를 만회하며 첫 승리를 안겼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 '팀 킴(강릉시청)'이 극적인 역전승으로 베이징 올림픽 첫 승을 챙겼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경애(서드), 김초희(세컨드), 김영미(핍스)로 구성된 팀 킴은 11일 중국 베이징 내셔널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2차전에서 영국에 9-7로 승리했다. 
 
팀 킴은 첫 경기였던 10일 캐나다전에서는 패했다. 이날도 8엔드에서 2점을 빼앗기며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안경 선배' 김은정이 결정적인 순간 진가를 발휘했다. 한국은 예선 1승1패를 기록했다.  
 
팀 킴은 3-3 동점이었던 6엔드에서 정교한 런백(스톤을 이용해 다른 스톤을 밀어내는 샷)으로 버튼(하우스 중심) 근처에 있는 영국 스톤(노란색)을 밀어냈다. 이어 깔끔한 샷으로 2득점을 해냈다. 
 
김은정은 8엔드에서 실수를 범했다. 더블 테이크가 가능한 상황에서 호그라인을 침범하고 말았다. 상대 스톤이 버튼에 2개나 있던 상황. 한국은 5-6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김은정은 스스로 경기 결과를 바꿨다. 9엔드 두 팀 모두 스톤 1개만 남겨둔 상황. 한국은 하우스 안에 스톤 4개를 뒀다. 영국이 마지막 스톤으로 1번(버튼 가장 가까이 있는 스톤)을 만들었지만, 김은정이 그 스톤을 테이크 아웃해냈다. 하우스 안에 팀 킴의 스톤 4개가 남았다. 9-6 역전. 전세가 넘어갔다. 10엔드에서 역전 허용 없이 경기를 끝냈다. 
 
팀 킴은 4년 전 평창 동계올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이후 지도자 일가 '갑질'을 폭로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고, 소속팀을 찾지 못해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열린 올림픽 자격 대회에서 베이징행 티켓을 따내며 다시 한번 올림픽 무대에 섰다. 컬링 열풍을 재연할 것을 기대받고 있다. 
 
팀 킴은 12일 러시아와 예선 3경기를 치른다. 
 
베이징=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