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엔드 대량 실점' 팀 킴, 미국전 완패...예선 3패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4 14:16

안희수 기자
 
한국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위기에 몰렸다. 2연승 뒤 2연패다. 
 
한국(김은정,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김영미)은 14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리그 5차전에서 미국(팀 피터슨)에 6-8로 패했다. 한국은 전날(13일) 중국에 일격을 당했다. 2연패. 네 경기 전적은 2승 3패다. 네 팀이 출전하는 토너먼트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오후 열리는 일본전이 부담스러워졌다. 
 
한국은 2-2 동점이었던 6엔드 3점을 내주며 전세를 내줬다. 하우스 안팎에 미국 스톤(노랑)이 깔렸고, 김은정의 마지막 테이크아웃 샷이 1개를 제거하는 데 그쳤다. 
 
7엔드에서 2점을 추가하며 4-5, 1점 차로 따라붙었다. 버튼(하우스 중앙) 기준으로 양 팀 스톤의 거리가 비슷했고, 육안으로 1번(버튼에서 가장 가까운 스톤)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한국의 2득점이 선언됐다. 
 
한국과 미국은 후공 공격에서 2점씩 내며 점수 쟁탈전을 벌였다. 하지만 한국은 6-7, 1점 지고 있던 상황에서 후공을 내준 채 10엔드를 맞이했다. 김은정이 마지막 샷을 버튼 가까이 붙이며 1번을 만들었지만, 미국이 테이크아웃에 성공하며 1점을 추가했다. 애초에 불리했다. 
 
한국은 전날 중국전부터 샷의 정확도가 흔들리고 있다. 스킵 김은정은 "시트 빙질에 대한 확신 부족했던 점이 샷 정확도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시트 적응은 예선전이 시작하기 전부터 난제였다. 한국은 "경기를 치르면서 적응할 문제"라고 했다. 하지만 토너먼트 진출 분수령이었던 이날 미국전에서도 실수가 너무 많이 나왔다. 
 
한국은 6위까지 떨어졌다. 4경기를 치르고 2승2패였던 시점에서 4승1패나3승2패를 거둬야 4강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됐다. 난적 일본전까지 지면, 사실상 메달 획득은 어려워진다. 
 
베이징=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