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모노봅 김유란, 최종 18위…미국 험프리스 압도적인 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4 15:47

배중현 기자
대한민국의 김유란이 14일 중국 베이징 옌칭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봅슬레이 모노봅 3차 시기에서 주로를 안정적으로 달린 뒤 결승선에 도착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의 김유란이 14일 중국 베이징 옌칭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봅슬레이 모노봅 3차 시기에서 주로를 안정적으로 달린 뒤 결승선에 도착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모노봅(봅슬레이 1인승)에 출전한 김유란(30·강원도청)이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유란은 14일 중국 베이징 옌칭 국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여자 모노봅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4분26초52로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유란은 4년 전 평창 대회에선 봅슬레이 2인승에 출전, 14위를 기록했었다. 이번 대회에선 2인승 출전권을 따내지 못해 신설될 모노봅에만 출전했다.
 
김유란은 전날 열린 1, 2차 합계에서 2분13초70으로 20명의 선수 중 18위였다. 3, 4차 시기에선 전날보다 좋은 1분06초41의 기록을 연이어 찍었다. 하지만 순위를 끌어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편 미국의 카일리 험프리스가 4분19초2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은메달과 동메달은 각각 엘라나 메이어스 테일러(미국)와 크리스틴 더브라위너(캐나다)가 가져갔다. 1, 2위 기록 차이가 1초54까지 벌어질 정도로 험프리스의 주행이 압도적이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