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박동훈 감독 “김동휘 조윤서 보자마자 올 게 왔구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5 12:24

서가연 기자
사진=쇼박스 제공

사진=쇼박스 제공

박동훈 감독이 배우 캐스팅에 흡족함을 드러냈다.

 
박동훈 감독은 15일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김동휘와 조윤서 모두 실제 배역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휘는 오디션에서 지정 대본이 있었는데 직접 수정을 해왔다. 왜 수정했는지 이유를 묻자 자신의 논리를 차분하게 설명했다”며 “그 모습이 지우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보람을 맡은 조윤서에 대해 “말 그대로 ‘뿅’하고 나타났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보람은 짧은 시간 안에 여러 모습을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라 캐스팅하기 힘들었다. 조윤서를 보자마자 올게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결정하게 됐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학성(최민식 분)이 수학을 포기한 학생 지우(김동휘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감동 드라마다. 최민식, 김동휘, 박병은, 박해준, 조윤서 등이 출연한다. 3월 9일 개봉.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