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체력 농구부' 문경은, 허니제이 등장에 "누군데?" 당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5 21:23

황소영 기자
'마녀체력 농구부'

'마녀체력 농구부'

 문경은 감독이 댄서 허니제이를 몰라 어색한 첫 인사를 나눴다.  
 
15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마녀체력 농구부'에는 운동꽝 언니들의 농구 도전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기 전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경은 감독과 현주엽 코치는 윤경신 선수의 이름을 외치며 에이스 팀원의 등장을 꿈꿨다. 그러나 처음 등장한 멤버는 개그우먼 송은이였다. 송은이가 팀의 매니저인 줄 알았으나 "농구를 하러 왔다"라고 하자 문경은, 현주엽, 정형돈이 크게 당황했다.  
 
신장 154cm인 송은이. 자신도 농구를 했었다며 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경은, 현주엽은 "농구는 신장이 아닌 심장으로 한다는 말이 있는데 그거 다 거짓말이다. 농구는 무조건 신장이다. 피지컬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잔발로 커버하겠다는 송은이의 말에도 고개를 저었다.  
 
뒤이어 개그우먼 장도연이 나타났다. 신장 174cm인 그는 농구하기 좋은 피지컬이란 평을 들으며 환영을 받았다. 그러나 소문난 몸치란 사실이 드러나며 문경은, 현주엽의 고민을 증폭시켰다.  
 
댄서 허니제이가 세 번째 멤버로 등장, 송은이와 장도연이 크게 환영했다. 누군지 몰라 당황한 문경은은 "누구냐?"라고 묻기 바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