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유니콘기업 역다 최다…직방·컬리·두나무 추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5 13:25

서지영 기자
 
한국 유니콘기업 추이. 중소벤처기업부

한국 유니콘기업 추이.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021년 말 기준 국내 유니콘기업이 역대 최다인 18개사라고 15일 밝혔다.
 
유니콘기업은 비상장기업으로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인 기업을 뜻한다. 보통 유니콘기업 수는 창업·벤처 생태계의 규모를 엿볼 수 있는 지표로 인식된다. 
 
2020년 말 국내 유니콘기업은 13개사였다. 2021년에는 집계 이래 최다인 7개사가 추가되고 쿠팡, 크래프톤 2개사가 증권시장 상장으로 제외되면서 2021년 말 기준 국내 유니콘기업은 총 18개사가 됐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3개사와 비교하면 불과 4년 만에 6배나 증가한 수치다. 
 
국내 유니콘 기업 18개사는 국제 비교 시 주로 인용되는 '씨비인사이트(CB Insights)' 등재 11개사와 중기부가 투자업계와 국내·외 언론 등을 통해 추가 파악한 7개사를 모두 포함한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씨비인사이트 기준 미국 489개사, 중국 171개사, 인도 53개사 등에 이어 세계 10위로 나타났다.
K유니콘

K유니콘

 
먼저 지난해 상반기에 두나무(가상자산거래소), (부동산중개), 컬리(마켓컬리)가 새로운 국내 유니콘기업이 됐다. 하반기에는 빗썸코리아(가상자산거래소), 버킷플레이스(인테리어커머스), 당근마켓(중고거래 플랫폼), 리디(콘텐츠플랫폼) 등 총 7개사가 명단에 이름을 추가했다. 중기부 측은 쿠팡(온라인 쇼핑)과 크래프톤(게임)이 미국 나스닥 시장과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상장하면서 유니콘기업에서 빠졌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추가 파악된 유니콘기업들을 포함하면 2021년 말 기준 비상장기업으로 기업가치 1조원을 돌파한 이력이 있는 기업은 27개사로 늘었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작년 한 해 유니콘기업의 활발한 탄생은 우수한 스타트업의 출현과 투자의 대형화를 통해 벤처·스타트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는 더 많은 벤처·스타트업이 새로운 유니콘기업으로 탄생할 수 있는 벤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에 1조원 규모의 모태펀드 출자를 통해 2조원 이상의 펀드를 만들고 복수의결권, 스톡옵션 등 벤처‧스타트업 관련 제도를 계속해서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